Sub Promotion
조회 수 138 추천 수 0 댓글 0

headache-3660963_640.jpg

 

설사, 구토, 두통, 어지럼증, 복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의 10%는 다른 질병으로 착각하기 쉬운 증세를 보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합니다.

 

중국 우한 대학교 중난의원 연구팀은 지난달 병원을 찾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환자 138명의 임상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중 14명은 증상이 나타난 초기(1~2일)에 기침과 발열, 호흡곤란 증세가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고 하네요.

 

또 일부 환자들은 감염 초기에 경미한 증상을 보이다가 최장 일주일이 지나서야 본격적인 증세가 나타난 것으로 집계됐다고 하는데요.

 

마치 속임수를 쓰듯 초기에 나타나는 의외의 증세나, 시일이 흐르고서야 심해지는 증상 탓에 의료진이 혼란을 겪고 있다고 해요.

 

실제로 이 병원에서는 복통을 호소하는 환자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인 줄 모른 채 수술을 진행했다가 같은 수술실을 썼던 환자 4명이 전염됐다고 하는데요.

 

연구진에 따르면 환자 138명 중 41%는 병원 내에서 감염됐으며, 그중 17명은 다른 병으로 입원했던 환자였고, 41명은 의료진이었다고 하네요.

 

자칫하면 병원 내 ‘슈퍼 전파자’가 출현할 우려가 크다고 해석할 수 있는 대목이라고 하는데요.

 

슈퍼 전파자는 대략 전체 인구에서 타인에게 병을 옮긴 횟수가 대략 상위 1% 안에 드는 경우를 일컫는다고 해요. 이번 우한 폐렴 사태는 아직 상황이 진행 중이기 때문에 집계할 수는 없지만, 2003년 중국의 사스 사태의 경우 8명 이상을 전염시킨 사람을 슈퍼 전파자로 정의했다고 해요.

 

한편 이번 연구에서 고혈압, 당뇨병, 심혈관 질환을 가진 사람이 더 쉽게 감염되는 것으로 나타났고, 또 남성과 여성 간 발병률은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는데 이는 얼마 전 의학 저널 ‘랜싯(Latcet)’에 실린 연구와는 상반된 내용이어서 주목된다고 하네요.

 

이번 연구(Clinical Characteristics of 138 Hospitalized Patients With 2019 Novel Coronavirus–Infected Pneumonia in Wuhan, China)는 ‘미국 의사협회지(JAMA)’가 실었고, 일간지 ‘뉴욕타임스’등이 보도했다고 합니다.

 

 

 

[관련정보 읽어보세요]

습도 높여도 독감 바이러스 못 막아

김기인 듯 감기 아닌 질환 2가지

폐렴 초기증상, 좋은 음식 알아두자


  1. “달걀 하루 1개는 건강에 좋다” 결론

    “달걀 하루 1개는 건강에 좋다” 결론     그동안 달걀이 건강에 좋냐, 나쁘냐 여부를 놓고 연구 결과들이 오락가락했다고 합니다. 이 때문에 소비자들은 달걀 섭취 여부를 두고 고민을 하는 경우가 많았다는데요.   그런데 최근 나온 주요 연구 결과에 따르면,...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2. 비타민 B12 너무 많으면 위험

    비타민 B12 너무 많으면 위험     혈중 비타민 B12의 농도가 너무 높으면 조기 사망 위험이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합니다.   비타민 B12는 동물의 내장, 어패류, 유제품 등 주로 동물성 식품에 존재하는 영양소라는데요. 따라서 채식주의자들은 비...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3. ‘손 씻기’로 얻은 뜻밖의 효과

    ‘손 씻기’로 얻은 뜻밖의 효과     코로나19가 두려운 사람들이 손을 열심히 씻으면서 올겨울 독감 환자가 크게 줄었다고 합니다.   질병 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 2~8일 동안 병원에 온 환자 1,000명당 독감 환자는 16.4명으로, 지난달 40명 안팎과 비교하면 ...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4. 코로나바이러스, 문고리서 최장 9일 생존

    코로나바이러스, 문고리서 최장 9일 생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문고리나, 버스 손잡이 등에서 최장 9일을 생존할 수도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합니다.   독일 그라이프스발트 대학병원 등 연구진은 사스와 메르스 등 코로나바이러스에 관한 연구 22...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5. 신종 코로나, 뜻밖의 증상 탓에 ‘슈퍼 전파’ 우려

    신종 코로나, 뜻밖의 증상 탓에 ‘슈퍼 전파’ 우려   설사, 구토, 두통, 어지럼증, 복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의 10%는 다른 질병으로 착각하기 쉬운 증세를 보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합니다.   중국 우한 대학교 중난의원 연구팀은 ...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6. 냄새 못 맡으면…삶, 건강 나빠져

    냄새 못 맡으면…삶, 건강 나빠져   맛있는 음식이나 꽃향기, 담배 연기 등의 냄새를 맡지 못하게 되면 어떻게 될까요? 냄새 맡는 감각 즉, 후각을 상실하면 일상의 삶에 나쁜 영향을 미칠 뿐만 아니라 건강과 안전도 위험해 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7. 과음이 여성에 더 해로운 이유

    과음이 여성에 더 해로운 이유   여성이 과음으로 건강을 해칠 위험이 남성보다 더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하네요.   미국 국가 알코올 남용 및 중독 연구소(NIAAA)은 1999년부터 2017년까지 16세 이상 미국인의 사망 원인을 분석했다고 합니다. 그 결과...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8. 6개월간 커피 마셨더니 체지방 감소

    6개월간 커피 마셨더니 체지방 감소   뚱뚱한 사람들에게 6개월 동안 매일 4잔의 커피를 마시게 했더니 체지방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하네요.   이는 미국 하버드대 T.H. 찬 공중보건대학원 연구팀이 내놓은 연구 결과라고 하는데요. 연구팀은 당초 커피...
    Category다이어트 이야기
    Read More
  9. 고혈압, 여성이 남성보다 일찍 발생

    고혈압, 여성이 남성보다 일찍 발생   심장질환과 관련된 문제는 주로 남성에게만 있다는 통념과는 달리 혈관은 여성이 남성보다 빨리 노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혈관 건강의 척도인 혈압의 경우, 여성이 남성보다 이른 시기에 증가하기 시작해 더...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10. 비만, 유전자 아닌 생활습관 영향 커

    비만, 유전자 아닌 생활습관 영향 커   “나는 살이 잘 찌는 스타일”이라며 과체중이나 비만을 유전자 탓으로 돌리는 사람들이 있는데요. ‘헬스데이’에 따르면, 미국인들은 유전자 때문에 자신이 뚱뚱하게 됐다고 믿고 있는 경우가 많다고 하네요.   최근 수년...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1 12 13 14 15 ... 227 Next
/ 227

비너스의원 | 대표: 정원호 | 전화번호: 032-322-4845 010-7533-4845 | 이메일: venus@myvenus.co.kr | KakaoID: venusclinic LineID: venus_clinic
주소: 14543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상동로 105 현해플라자 302호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