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 Promotion
사는이야기
2020.01.22 12:46

과음이 여성에 더 해로운 이유

조회 수 9 추천 수 0 댓글 0

alcohol-492871_640.jpg

 

여성이 과음으로 건강을 해칠 위험이 남성보다 더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하네요.

 

미국 국가 알코올 남용 및 중독 연구소(NIAAA)은 1999년부터 2017년까지 16세 이상 미국인의 사망 원인을 분석했다고 합니다. 그 결과 약 100만 명이 알코올 관련 사망자였으며, 99년과 비교할 때 2017년의 사망자 수는 두 배에 달할 정도로 빠르게 증가하는 추세였다고 하는데요.

 

여성의 경우 문제가 심각했다고 하네요. 사망률은 남성이 높았지만, 사망률이 증가하는 속도는 여성 쪽이 빨랐다는데요.

 

스탠퍼드 대학교 키이스 험프리 교수는 “과거에는 여성의 과음을 금기시하는 관행이 알코올로 인한 건강 문제로부터 여성을 지켰던 것”이라며 “그러나 최근에는 여성을 겨냥한 술 광고가 공공연히 나오는 분위기 속에서 여성의 술 소비와 함께 술로 인한 사망도 급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고 하는데요.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신체 구조와 대사 물질의 차이로 인해 여성이 남성보다 알코올을 더 많이 흡수하고, 분해에도 오래 걸린다”면서 “과음 습관이 장기화하면 발생하는 건강 문제에 여성이 더 취약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고 합니다.

 

CDC에 따르면 여성이 간 경변 등 알코올성 간 질환은 물론 뇌 수축과 기억력 감퇴를 겪을 위험이 남성보다 더 크며, 이러한 문제들이 남성보다 더 이른 시기에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고 하는데요. 이러한 남녀차이는 심장 질환에서도 마찬가지라고 하네요.

 

NIAAA는 또 여성이 과음에 더 취약한 이유로 체중을 꼽았다는데요. 일반적으로 여성은 남성보다 몸무게가 덜 나가기 때문에 같은 양의 술을 마셨을 경우 체액의 알코올 농도가 더 높을 수밖에 없다는 것.

 

이런 대사적, 신체적 이유로 인해 모든 연령대에서 여성이 남성보다 쉽게 알코올 의존성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해요.

 

이번 연구(Using Death Certificates to Explore Changes in Alcohol‐Related Mortality in the United States, 1999 to 2017)는 학술지 ‘알코올중독 연구(Alcoholism : Clinical & Experimental Research)’가 게재하고, ‘야후 라이프스타일’이 실었다고 합니다.

 

 

 

[관련정보 읽어보세요]

과음하는 사람, 심장 손상 위험 증가

술, 마실수록 더 마시고 싶어지는 이유

아무리 젊어도 술 마시면 심장병 위험


  1. 코로나바이러스, 문고리서 최장 9일 생존

    코로나바이러스, 문고리서 최장 9일 생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문고리나, 버스 손잡이 등에서 최장 9일을 생존할 수도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합니다.   독일 그라이프스발트 대학병원 등 연구진은 사스와 메르스 등 ...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2. 신종 코로나, 뜻밖의 증상 탓에 ‘슈퍼 전파’ 우려

    신종 코로나, 뜻밖의 증상 탓에 ‘슈퍼 전파’ 우려   설사, 구토, 두통, 어지럼증, 복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의 10%는 다른 질병으로 착각하기 쉬운 증세를 보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합니다.   중...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3. 냄새 못 맡으면…삶, 건강 나빠져

    냄새 못 맡으면…삶, 건강 나빠져   맛있는 음식이나 꽃향기, 담배 연기 등의 냄새를 맡지 못하게 되면 어떻게 될까요? 냄새 맡는 감각 즉, 후각을 상실하면 일상의 삶에 나쁜 영향을 미칠 뿐만 아니라 건강과 안전도 위험해...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4. 과음이 여성에 더 해로운 이유

    과음이 여성에 더 해로운 이유   여성이 과음으로 건강을 해칠 위험이 남성보다 더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하네요.   미국 국가 알코올 남용 및 중독 연구소(NIAAA)은 1999년부터 2017년까지 16세 이상 미국인의 사망...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5. 6개월간 커피 마셨더니 체지방 감소

    6개월간 커피 마셨더니 체지방 감소   뚱뚱한 사람들에게 6개월 동안 매일 4잔의 커피를 마시게 했더니 체지방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하네요.   이는 미국 하버드대 T.H. 찬 공중보건대학원 연구팀이 내놓은 연구 결과라...
    Category다이어트 이야기
    Read More
  6. 고혈압, 여성이 남성보다 일찍 발생

    고혈압, 여성이 남성보다 일찍 발생   심장질환과 관련된 문제는 주로 남성에게만 있다는 통념과는 달리 혈관은 여성이 남성보다 빨리 노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혈관 건강의 척도인 혈압의 경우, 여성이 남성보다 ...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7. 비만, 유전자 아닌 생활습관 영향 커

    비만, 유전자 아닌 생활습관 영향 커   “나는 살이 잘 찌는 스타일”이라며 과체중이나 비만을 유전자 탓으로 돌리는 사람들이 있는데요. ‘헬스데이’에 따르면, 미국인들은 유전자 때문에 자신이 뚱뚱하게 됐다고 믿고 있는 ...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8. 음악을 들으며 운동하면 효과가 더 좋다

    음악을 들으며 운동하면 효과가 더 좋다   음악을 들으며 운동하면 효과가 더 좋다는 연구 결과를 미국 ‘하버드 헬스 퍼블리싱’이 소개했다고 합니다.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 대학교 등 연구진은 20대 초중반 젊은 남녀...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9. 갱년기 불면증에 과일, 채소 도움

    갱년기 불면증에 과일, 채소 도움     얼굴 홍조, 우울감, 다한증 등 갱년기 여성을 괴롭히는 증상은 한두 가지가 아니다는데요. 불면증도 그중의 하나라 해요.   그런데 과일과 채소, 견과류 같은 음식을 많이 먹으면 불면증...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10. 한 살씩 먹었지만…노화 속도는 각기 달라

    한 살씩 먹었지만…노화 속도는 각기 달라   혈액 검사를 통해 자신의 노화 속도를 예측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하네요.   경자년 새해를 맞은 설렘도 잠시 또 한 살 먹은 나이가 원망스럽게 느껴지는 사람들이 ...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214 Next
/ 214

비너스의원 | 대표: 정원호 | 전화번호: 032-322-4845 010-7533-4845 | 이메일: venus@myvenus.co.kr | KakaoID: venusclinic LineID: venus_clinic
주소: 14543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상동로 105 현해플라자 302호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