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 Promotion
조회 수 33 추천 수 0 댓글 0

people-2592247_640.jpg

 

음악을 들으며 운동하면 효과가 더 좋다는 연구 결과를 미국 ‘하버드 헬스 퍼블리싱’이 소개했다고 합니다.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 대학교 등 연구진은 20대 초중반 젊은 남녀 24명을 대상으로 고강도 인터벌 훈련을 수 주 동안 실시했다고 하네요. 10분 단위 세 세트로 구성된 훈련에서 참가자들은 숨이 턱까지 차도록 전력 질주하는 것으로 각 세트를 마무리했고, 2분간 짧게 쉰 뒤 다시 훈련을 반복했다고 하는데요.

 

참가자들은 세 그룹으로 나뉘어 각각 △음악을 듣거나 △팟캐스트를 듣거나 △고요한 가운데 운동을 했다고 해요.

 

운동 중 심장 박동을 측정한 결과, 음악을 들은 그룹이 약간 빨랐다고 하네요. 음악을 들은 젊은이들은 나머지 두 그룹보다 운동을 더 열심히 했으며, 운동을 마친 후에 다른 그룹보다 더 기분이 좋아진 것으로 나타났다는데요.

 

연구진은 음악 선곡을 참가자의 재량에 맡겼는데 그들이 고른 곡은 대부분 분당 비트 수(BPM) 135~142 사이의 빠른 템포였다고 해요.

 

스포츠 전문가에 따르면 운동에 도움이 되는 음악은 120~140 BPM의 곡이며, 좀 더 세분화하면 준비운동을 할 땐 100 BPM 안팎, 마무리 운동 시에는 심장 박동과 비슷한 70 BPM 정도가 바람직하다고 했다고 하네요.

 

요즘은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에서 빠른 템포의 곡만 모아 ‘헬스 뮤직’ 등으로 제공하기도 하며, 스마트폰에 저장된 음악들 가운데 운동에 적합한 빠르기의 곡만 선별해 재생해주는 앱도 있다고 하는데요.

 

이 연구(Let’s Go: Psychological, psychophysical, and physiological effects of music during sprint interval exercise)는 ‘스포츠 운동 심리학(Psychology of Sport and Exercise)’에 실렸다고 합니다.

 

 

 

[관련정보 읽어보세요]

음악 들으면 진통제 효과 증가

음악의 건강 증진 효과

일상생활에서 스트레스를 풀 수 있는 간단한 방법들


  1. 고혈압, 여성이 남성보다 일찍 발생

    고혈압, 여성이 남성보다 일찍 발생   심장질환과 관련된 문제는 주로 남성에게만 있다는 통념과는 달리 혈관은 여성이 남성보다 빨리 노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혈관 건강의 척도인 혈압의 경우, 여성이 남성보다 ...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2. 비만, 유전자 아닌 생활습관 영향 커

    비만, 유전자 아닌 생활습관 영향 커   “나는 살이 잘 찌는 스타일”이라며 과체중이나 비만을 유전자 탓으로 돌리는 사람들이 있는데요. ‘헬스데이’에 따르면, 미국인들은 유전자 때문에 자신이 뚱뚱하게 됐다고 믿고 있는 ...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3. 음악을 들으며 운동하면 효과가 더 좋다

    음악을 들으며 운동하면 효과가 더 좋다   음악을 들으며 운동하면 효과가 더 좋다는 연구 결과를 미국 ‘하버드 헬스 퍼블리싱’이 소개했다고 합니다.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 대학교 등 연구진은 20대 초중반 젊은 남녀...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4. 갱년기 불면증에 과일, 채소 도움

    갱년기 불면증에 과일, 채소 도움     얼굴 홍조, 우울감, 다한증 등 갱년기 여성을 괴롭히는 증상은 한두 가지가 아니다는데요. 불면증도 그중의 하나라 해요.   그런데 과일과 채소, 견과류 같은 음식을 많이 먹으면 불면증...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5. 한 살씩 먹었지만…노화 속도는 각기 달라

    한 살씩 먹었지만…노화 속도는 각기 달라   혈액 검사를 통해 자신의 노화 속도를 예측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하네요.   경자년 새해를 맞은 설렘도 잠시 또 한 살 먹은 나이가 원망스럽게 느껴지는 사람들이 ...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6. 저체중 남아, 자라서 불임 위험↑

    저체중 남아, 자라서 불임 위험↑     작게 태어난 남자 아기는 자라서 불임이 될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합니다.   덴마크 오르후스 대학교 연구진은 1984~1987년 사이에 태어난 아기들 10,936명을 2017년까지, ...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7. 다이어트 효과…살 빼면 수천만원 이득

    다이어트 효과…살 빼면 수천만원 이득     과체중이거나 비만인 사람이 다이어트를 해 살을 빼면 건강을 개선하고 장수에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수 천 만원을 버는 경제적 효과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미국 ...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8. 빵 많이 먹으면 불면증 오나?

    빵 많이 먹으면 불면증 오나?     탄수화물과 설탕 섭취가 많으면 불면증을 겪기 쉽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합니다.   미국 컬럼비아 대학교 등 연구진은 60대 중반 여성 5만여 명을 대상으로 3년간 곡물 및 설탕 섭취량...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9. 고혈압 예방, 싱겁게 먹어도 운동은 필수

    고혈압 예방, 싱겁게 먹어도 운동은 필수   고혈압이란 성인에서 수축기 혈압이 140㎜Hg 이상이거나 이완기 혈압이 90㎜Hg 이상일 때를 말하는데요. 고혈압은 심장동맥 질환과 뇌졸중, 신부전 등 전신에 걸쳐 다양한 합병증을 일...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10. 스마트폰 ‘야간 모드’ 효과 없다

    스마트폰 ‘야간 모드’ 효과 없다     한밤중 잠자리에서 스마트폰을 볼 때 ‘야간 모드’의 누르스름한 화면은 심리적인 위안을 주죠?.   잠을 방해하는 청색광(블루 라이트)을 걸러 숙면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기대 때문일듯...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 217 Next
/ 217

비너스의원 | 대표: 정원호 | 전화번호: 032-322-4845 010-7533-4845 | 이메일: venus@myvenus.co.kr | KakaoID: venusclinic LineID: venus_clinic
주소: 14543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상동로 105 현해플라자 302호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