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 Promotion
사는이야기
2020.01.10 12:45

비만, 유전자 아닌 생활습관 영향 커

조회 수 7 추천 수 0 댓글 0

obesity-3114559_640.png

 

“나는 살이 잘 찌는 스타일”이라며 과체중이나 비만을 유전자 탓으로 돌리는 사람들이 있는데요. ‘헬스데이’에 따르면, 미국인들은 유전자 때문에 자신이 뚱뚱하게 됐다고 믿고 있는 경우가 많다고 하네요.

 

최근 수년간 ‘비만 유전자’에 대한 연구가 진행되면서 이런 생각들이 확고하게 자리잡아가고 있다고 하는데요. 하지만 이번에 나온 연구에 따르면, 뚱뚱하게 되는 것은 유전자보다는 그 사람의 라이프 스타일 즉, 생활방식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미국 미시간대학교 연구팀은 1985~2010년에 미국인 2500여명을 대상으로 이들이 청년 때부터 추적 연구를 실시했다고 하는데요. 연구팀은 첨단 기술을 사용해 대상자들의 유전자를 기초로 ‘비만 위험 점수’를 구성했다고 하네요.

 

연구팀은 연구기간 동안 대상자들의 체질량지수(BMI)의 변화를 기록했다고 해요. BMI는 체중(㎏)을 키의 제곱(㎡)으로 나눈 값을 말한다는데요.

 

BMI가 20 미만일 때를 저체중, 20~24일 때를 정상 체중, 25~30일 때를 경도 비만, 30 이상인 경우에는 비만으로 본다고 해요. 연구팀은 대상자들의 나이, 성별, 부모들의 체중 상태 등도 점검했다고 하는데요.

 

연구 결과, 청년 때 BMI로 25년 후 그 사람의 BMI의 52.3%를 파악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여기에 환경적 요인을 더하면 80%까지 설명이 가능했다는데요.

 

반면에 유전적 요인을 감안하면 25년 후 BMI의 13.6% 밖에 해석을 할 수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해요. 이는 유전적 인자가 체중에 어느 정도 영향을 주지만 다른 요인들의 영향력이 훨씬 더 강하다는 것을 의미한다는데요.

 

연구팀의 벤카테쉬 머시 박사는 “젊을 때 BMI가 오랜 기간에 걸쳐 비만 위험을 예측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변수였다”며 “유전 암호에 상관없이 건강한 식습관과 꾸준한 운동이 건강을 최적화할 수 있는 최고의 방법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고 합니다.

 

이번 연구 결과(Polygenic Risk, Fitness, and Obesity in the Coronary Artery Risk Development in Young Adults)는 ‘미국의사협회지 카디올로지(JAMA Cardiology)’에 실렸다네요.

 

 

 

[관련정보 읽어보세요]

외동아이, 비만 가능성 높다

비만으로 인한 암 위험…생각보다 훨씬 높아

살 빼려면 저녁 일찍 먹어야


  1. 고혈압, 여성이 남성보다 일찍 발생

    고혈압, 여성이 남성보다 일찍 발생   심장질환과 관련된 문제는 주로 남성에게만 있다는 통념과는 달리 혈관은 여성이 남성보다 빨리 노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혈관 건강의 척도인 혈압의 경우, 여성이 남성보다 ...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2. 비만, 유전자 아닌 생활습관 영향 커

    비만, 유전자 아닌 생활습관 영향 커   “나는 살이 잘 찌는 스타일”이라며 과체중이나 비만을 유전자 탓으로 돌리는 사람들이 있는데요. ‘헬스데이’에 따르면, 미국인들은 유전자 때문에 자신이 뚱뚱하게 됐다고 믿고 있는 ...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3. 음악을 들으며 운동하면 효과가 더 좋다

    음악을 들으며 운동하면 효과가 더 좋다   음악을 들으며 운동하면 효과가 더 좋다는 연구 결과를 미국 ‘하버드 헬스 퍼블리싱’이 소개했다고 합니다.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 대학교 등 연구진은 20대 초중반 젊은 남녀...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4. 갱년기 불면증에 과일, 채소 도움

    갱년기 불면증에 과일, 채소 도움     얼굴 홍조, 우울감, 다한증 등 갱년기 여성을 괴롭히는 증상은 한두 가지가 아니다는데요. 불면증도 그중의 하나라 해요.   그런데 과일과 채소, 견과류 같은 음식을 많이 먹으면 불면증...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5. 한 살씩 먹었지만…노화 속도는 각기 달라

    한 살씩 먹었지만…노화 속도는 각기 달라   혈액 검사를 통해 자신의 노화 속도를 예측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하네요.   경자년 새해를 맞은 설렘도 잠시 또 한 살 먹은 나이가 원망스럽게 느껴지는 사람들이 ...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6. 저체중 남아, 자라서 불임 위험↑

    저체중 남아, 자라서 불임 위험↑     작게 태어난 남자 아기는 자라서 불임이 될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합니다.   덴마크 오르후스 대학교 연구진은 1984~1987년 사이에 태어난 아기들 10,936명을 2017년까지, ...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7. 다이어트 효과…살 빼면 수천만원 이득

    다이어트 효과…살 빼면 수천만원 이득     과체중이거나 비만인 사람이 다이어트를 해 살을 빼면 건강을 개선하고 장수에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수 천 만원을 버는 경제적 효과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미국 ...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8. 빵 많이 먹으면 불면증 오나?

    빵 많이 먹으면 불면증 오나?     탄수화물과 설탕 섭취가 많으면 불면증을 겪기 쉽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합니다.   미국 컬럼비아 대학교 등 연구진은 60대 중반 여성 5만여 명을 대상으로 3년간 곡물 및 설탕 섭취량...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9. 고혈압 예방, 싱겁게 먹어도 운동은 필수

    고혈압 예방, 싱겁게 먹어도 운동은 필수   고혈압이란 성인에서 수축기 혈압이 140㎜Hg 이상이거나 이완기 혈압이 90㎜Hg 이상일 때를 말하는데요. 고혈압은 심장동맥 질환과 뇌졸중, 신부전 등 전신에 걸쳐 다양한 합병증을 일...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10. 스마트폰 ‘야간 모드’ 효과 없다

    스마트폰 ‘야간 모드’ 효과 없다     한밤중 잠자리에서 스마트폰을 볼 때 ‘야간 모드’의 누르스름한 화면은 심리적인 위안을 주죠?.   잠을 방해하는 청색광(블루 라이트)을 걸러 숙면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기대 때문일듯...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214 Next
/ 214

비너스의원 | 대표: 정원호 | 전화번호: 032-322-4845 010-7533-4845 | 이메일: venus@myvenus.co.kr | KakaoID: venusclinic LineID: venus_clinic
주소: 14543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상동로 105 현해플라자 302호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