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 Promotion
사는이야기
2015.02.10 20:59

아이의 진로 일찍 정하는게 좋을까요?

조회 수 3869 추천 수 0 댓글 0

요즘은 아이들의 장래에 신경쓰는 부모님들이 많다고 해요. 그래서 일찍부터 진로 로드맵을 구체적으로 짜 주는 부모가 있다고 하네요. 미래에 대한 불안감 때문이죠. 정말 우리 아이 진로를 빨리 정해 놓고 준비해야 좋은 것인지 궁금해집니다.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이 발간한 진로 핵심 정보 찾았다 진로!(2014)를 참고해 진로에 대한 전문가들의 의견을 정리한 글이 있어 소개합니다.

 

 

초등학생-1.JPG

 

 

뇌 발달 원리상 어릴 때 진로 결정, 위험하다고 해요

인간의 뇌는 시기별로 발달하는 부위가 다르다고 해요. 3~6세는 인성을 관장하는 전두엽, 6~12세는 언어와 과학적 사고 발달을 돕는 측두엽과 두정엽, 12~15세에는 감성을 담당하는 후두엽 발달 등 20세 전후를 절정으로 해 뇌세포 발달이 계속된다고 하네요. 그러니 적성은 뇌 발달 단계보다 앞서 발견되거나 키워낼 수 없다고 합니다. 어릴 때 어떤 분야에 두드러진 관심을 보인다고 해 진로를 결정해버리면 또 다른 가능성을 막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하네요. 그러니 커가면서 스스로 결정할 수 있는 의지를 길러주는 것이 더욱 좋을 듯 싶어요.

 

 

초등학생-2.JPG

 

 

인생 성패가 19세에 결정 나는 건 아니라고 해요

부모들이 진로와 관련해서 아이들의 다양한 체험, 적극적 모험을 기피하는 이유는 아이의 인생이 19살 대학 입시 한 번으로 결정된다는 두려움 때문이라고 합니다. 그 속에서는 어떤 시도도 못하게 되기 때문에 조금 더 여유있는 마음을 가지는게 좋을 듯 하네요. 아이 인생의 성패는 어린 시절에 결정 나지 않는다는 여유가 필요하다고 해요. 부모들이 그런 마음을 가져야만 아이에게 자유를 주고자 하는 여유가 찾아온다고 합니다. 그것이 아이를 자신 있게 만들 수 있는 방법이라고 해요.

 

 

초등학생-3.JPG

 

 

진로 고민, 어린 시절에 일찍 끝내면 안된다고 해요

유아기와 초등학교 때는 진로의 중요성을 이해하는 시기, 중학교 때는 시행착오를 거치며 다양한 진로를 탐색하는 시기, 고교 때는 진로를 구체적으로 정해가는 시기라고 합니다. 특히 초등학교, 중학교 시기에 구체적인 진로 계획에 너무 일찍 빠져들면 진로 교육의 발달 원리에 맞지 않는다고 하네요. 또한 연령에 따라 진로 인식과 탐색의 비중은 줄어들지만, 계속 필요하다는 점도 알아야 한다고 하네요.

 

 

초등학생.JPG

 

 

한 가지 패로 인생사는 것, 위험하고 하네요

한 가지 패로 인생을 사는 것은 위험하다고 해요. 직업을 일찍 정해놓고 그 직업을 위해서 매진하다 보면 나중에 당황하기 쉽다고 합니다. 물론 진로를 상상하는 것은 필요하다고 합니다. 하지만 진로 상상은 어디까지나 학습 의욕을 키워주는 계기일 뿐이지 특정 진로가 아이의 미래를 결정한다고 보면 나중에 배신을 당하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고 해요. 진로는 계속 달라질 수 있는 것이기 때문이죠.

 

 

그러면 어떻게 해야할까요? 위의 이유로 진로를 일찍 구체적으로 정해주는 것은 위험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아이들의 진로는 수시로 바뀔 수 있고. 한 가지 진로에 모든 것을 걸다가 낭패를 볼 수 있으니 진로를 탐색한다는 것은 시행착오를 감수하고 꿈이 아이들의 학습과 성장을 끌고 가게 한다는 것이지 진로를 빨리 구체적으로 결정해서 입시에 대비한다는 것을 의미하지 않는다고 하네요. 부모가 아이들의 진로에 지나치게 개입해 팔을 걷어붙이고 나서서 스펙을 만들어주는 방식 자체가 오히려 아이들의 진로를 가로막는 것이 될 수 있다고 하네요. 아이가 어릴수록 구체적인 진로를 정하고 계획을 세우기보다는, 행복한 직업을 갖기 위해 필요한 인간성, 풍부한 감성 등 기본 품성을 키워주는 것이 더 좋다고 합니다.

 

 

[관련정보 읽어보세요]

하루를 활기차게 만드는 방법

새학기 우리아이 학습 준비 포인트

허리뱃살,팔뚝살, 허벅지살 빼기

 

 


  1. 다이어트 하는 일상생활 트릭입니다

    다이어트 하는 일상생활 트릭입니다 비만한 사람을 보면 대부분 폭식을 많이 한다고 해요. 폭식은 아니더라고 먹는 음식의 양이 과하게 많다고 하는데요. 먹는걸 조절한다는 것이 쉽지만은 않습니다. 의지만으로 안 된다면 음식...
    Category다이어트 이야기
    Read More
  2. 내눈 시력은 내가 지키기.시력에 좋은 식품 6

    내눈 시력은 내가 지키기.시력에 좋은 식품 6 요즘 스마트폰의 과도한 사용으로 나이를 불문하고 눈의 피로가 늘어나고 있다고 합니다. 전문가들은 적절한 식품 섭취를 통해 피로한 눈에 영양을 공급해 주는 것이 눈 건강에 ...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3. 하체비만 개선, 종아리허벅지 빼기

    하체비만 개선, 종아리허벅지 빼기       인천지방흡입, 부천지방흡입, 지방흡입,비너스의원, 종아리, 허벅지, 빼기, 하체비만       많은 여성분이 예쁜 다리를 일명 11자 다리라고 해요. 그러면 11자 다리는 어떤다리일까요?...
    Category지방흡입이야기
    Read More
  4. 찜질방 이용할때 건강에 도움되는 5가지 방법

    찜질방 이용할때 건강에 도움되는 5가지 방법 피로회복, 심신이완, 스트레스 해소에는 찜질방 만큼 좋은곳은 없는것 같아요. 땀을 통해 노폐물을 배출하고, 근육이완 효과로 어깨, 목 등의 근육통을 경감시키는 효과도 얻을 수 있...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5. 아이의 진로 일찍 정하는게 좋을까요?

    아이의 진로 일찍 정하는게 좋을까요? 요즘은 아이들의 장래에 신경쓰는 부모님들이 많다고 해요. 그래서 일찍부터 진로 로드맵을 구체적으로 짜 주는 부모가 있다고 하네요. 미래에 대한 불안감 때문이죠. 정말 우리 아이 진로...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6. 하루를 활기차게 만드는 방법

    하루를 활기차게 만드는 방법 하루의 시작을 활기차게 만들어 시작하게 되면 하루 활동력 있게 움직여야 성과도 쌓이고 건강에도 좋다고 합니다. 미국의 건강생활 정보매체 리얼심플닷컴이 하루를 활기차게 만드는 손쉬운 방법을 ...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7. 아이와 잠자리에서 10분대화의 효과

    아이와 잠자리에서 10분대화의 효과 우리아이와 잠자리에서 편안하게 나누는 대화. 아이의 마음속을 들여다보며 엄마의 고단한 하루를 위로받을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이랍니다. 잠자리에서 아이와 어떤 이야기를 나누면 좋을까?...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8. 새학기 우리아이 학습 준비 포인트!

    새학기 우리아이 학습 준비 포인트 우리의 자녀가 첫 학교를 입학하는 시기라고 하네요.초등학교에 첫 입학하는 자녀를 둔 부모는 기대 반 걱정 반으로 새 학기를 기다리고 있을 것입니다. 신학기 준비가 1년 학업 성취도의 ...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9. 뇌경색 바로알기, 예방법

    뇌경색 바로알기, 예방법요즘 뇌경색 예방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고 해요. 입춘을 기점으로 봄기운에 대한 기대감은 높지만 날씨는 여전히 겨울날씨를 유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차가운 날씨에 새벽 운동을 나갔다가 쓰러...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10. 식품라벨 꼼꼼히 따져보기

    식품라벨 꼼꼼히 따져보기 균형있는 영양소 섭취를 위해서 많은 분들이 식품라벨에 관심이 많은데요. 식품 라벨에 적힌 영양 성분표만 똑똑하게 읽어도 현대인에게 부족한 영양을 채우고 불필요한 영양소의 과잉 섭취를 막을 수...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87 88 89 90 91 ... 217 Next
/ 217

비너스의원 | 대표: 정원호 | 전화번호: 032-322-4845 010-7533-4845 | 이메일: venus@myvenus.co.kr | KakaoID: venusclinic LineID: venus_clinic
주소: 14543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상동로 105 현해플라자 302호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