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 Promotion
사는이야기
2019.12.19 10:17

과음하는 사람, 심장 손상 위험 증가

조회 수 37 추천 수 0 댓글 0

man-69287_640.jpg

 

술을 많이 마시는 사람은 심장 조직이 손상될 위험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노르웨이 트롬쇠대학교 공중보건학과 연구팀은 4년에 걸쳐 진행된 ‘당신의 심장에 대해 알아라’라는 프로젝트에 참가한 2525명의 혈액 샘플을 분석했다고 하는데요. 대상자들의 나이는 35~39세였다고 해요.

 

대상자 중 2479명은 러시아 아르한겔스크에서 온 사람들이었고, 나머지는 아르한겔스크 지역 정신병원에서 알코올중독 진단을 받고 치료를 받은 적이 있는 사람들이었다는데요.

 

연구팀은 이들의 음주량에 따라 전혀 술을 마시지 않는 그룹, 약간의 술을 마시는 그룹, 술을 많이 마시는 그룹으로 분류했다고 하네요.

 

연구팀은 한번에 6잔 이상의 술을 마시거나, 자주 숙취를 느끼거나, 술로 인해 생활에 부정적인 영향이 있거나, 가족이나 주위 사람들로부터 걱정스런 조언을 들은 적이 있는 등의 요소를 감안해 과음의 기준을 정했다고 해요.

 

그리고 연구팀은 병원 샘플을 통해 심장 손상 여부를 측정할 수 있는 고감도 트로포닌 T와 심장 벽의 신축성의 표지자인 NT-proBNP, 심장 염증 여부를 측정할 수 있는 고감도 C-반응성 단백질 등 바이오마커(생체지표) 3가지를 분석했다고 하는데요.

 

그 결과, 술을 많이 마시는 그룹은 음주를 하지만 소량을 마셔 전혀 문제가 없는 그룹에 비해 이 3가지 바이오마커의 수치가 각각 10.3%, 46.7%, 69.2%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고 해요.

 

연구팀의 올레나 이아쿤치코바 박사는 “증상이 나타나기 전에 이미 심장 손상이 발생할 수 있고 의료인들은 이를 무증상 심장질환이라고 부른다”며 “혈액 속 특정 분자들을 측정한 결과, 과음을 하는 사람들은 술을 적게 마시는 사람들에 비해 무증상 심장 손상 위험이 컸다”고 말했다고 합니다.

 

그는 “이번 연구결과는 술을 많이 마시는 사람들은 염증 수치가 높았고 이는 알코올성 심근증 등 심혈관질환을 포함해 전반적인 건강 상태와 연관성이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덧붙였다는데요.

 

이번 연구 결과(Evidence for a Direct Harmful Effect of Alcohol on Myocardial Health: A Large Cross‐Sectional Study of Consumption Patterns and Cardiovascular Disease Risk Biomarkers From Northwest Russia, 2015 to 2017)는 ‘미국심장협회저널(JAHA)’에 실렸고 합니다.

 

 

[관련정보 읽어보세요]

아무리 젊어도 술 마시면 심장병 위험

혈중알코올농도 0% 돼도, 숙취는 해소되지 않는다

해독 효과로 간 기능 높이는 식품 5

 


  1. 과음하는 사람, 심장 손상 위험 증가

    과음하는 사람, 심장 손상 위험 증가   술을 많이 마시는 사람은 심장 조직이 손상될 위험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노르웨이 트롬쇠대학교 공중보건학과 연구팀은 4년에 걸쳐 진행된 ‘당신의 심장에 대해 알아라’라...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2. 하루 14시간 단식으로 감량 가능

    하루 14시간 단식으로 감량 가능   체중 감량을 위해 간헐적 단식을 시도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고 하는데요.   며칠 단위로 먹는 날과 굶는 날을 반복하는 방식은 얼핏 쉬워 보이지만, 학교나 직장 등 일상을 유지하며 진행...
    Category다이어트 이야기
    Read More
  3. 견과류 먹으면 성 기능 향상

    견과류 먹으면 성 기능 향상     성생활에 자신이 없다고 생각한다면 견과류가 도움이 된다는데요. 매일 견과류 한 줌을 먹으면 성 기능이 향상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합니다.   스페인 로비라 비르힐리 대학교 연구진은...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4. 하루 5분 깽깽이, 골다공 예방

    하루 5분 깽깽이, 골다공 예방   한 발 뛰기 운동을 하면 갱년기 이후 여성의 골밀도가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합니다.   영국 러프버러 대학교 연구진은 55~70세 여성 35명을 대상으로 깽깽이 운동을 시켰다고 하...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5. 녹차 마시면 녹내장 예방에도 도움

    녹차 마시면 녹내장 예방에도 도움   녹내장은 진행하는 시신경 병증으로, 시신경의 기능에 이상을 초래하고 해당하는 시야의 결손을 유발하는 질환이라고 하는데요. 시신경은 눈으로 받아들인 빛을 뇌로 전달하여 ‘보게 하는’ ...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6. 명품에 빠진 사람, 행복감 낮은 이유

    ‘명품에 빠진 사람, 행복감 낮은 이유   명품이나 신상품이라면 사족을 못 쓰는 사람들이 있는데요. 이런 물질주의적인 사람들은 역설적으로 이런 물건을 갖게 되더라도 다른 사람들에 비해 만족감을 덜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7. 가난한 자가 심장병 걸리는 건 왜 당연한가

    가난한 자가 심장병 걸리는 건 왜 당연한가     가난한 사람은 부자보다 병에 더 잘 걸린다는 말은 슬프지만, 진실에 가깝다고 합니다. 심장병도 예외는 아니라는데요.   영국 일간지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스위스 로잔대...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8. 하루 40분 더 자면 생기는 신체의 변화

    하루 40분 더 자면 생기는 신체의 변화     하루 40여 분을 더 자면 수축기 혈압이 7포인트나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합니다.   미국 펜실베이니아 대학교 연구진은 대학생 53명을 대상으로 수면시간 연장 효과를 ...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9. 초미세먼지 심한 곳, 뇌종양 발생 위험↑

    초미세먼지 심한 곳, 뇌종양 발생 위험↑     조용한 곳에서 혼잡한 거리로 이사를 하면 뇌종양(뇌암) 발생 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이는 도로 교통 등에서 배출되는 초미세먼지 때문인 것으로 드러났다는데요...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10. 하루 다섯 개비 흡연 =한 갑 흡연?

    하루 다섯 개비 흡연 =한 갑 흡연?     금연자들이 늘면서 어쩌다 한 대를 피우는 이른바 ‘캐주얼 스모커’도 많아졌다고 합니다. 그러나 안전한 담배 흡연량이란 건 없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는데요.   미국 컬럼비아 대...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 217 Next
/ 217

비너스의원 | 대표: 정원호 | 전화번호: 032-322-4845 010-7533-4845 | 이메일: venus@myvenus.co.kr | KakaoID: venusclinic LineID: venus_clinic
주소: 14543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상동로 105 현해플라자 302호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