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 Promotion
사는이야기
2019.01.19 10:38

후추, 요리 시 발암물질 제거한다

조회 수 47 추천 수 0 댓글 0

후추.jpg

 

식당 테이블엔 대개 소금과 함께 후추가 놓여있죠? 소금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는 허다하지만, 후추에 관해서는 흔치 않다고 하네요.

 

미국 캔자스 주립 대학교 연구진이 고기를 요리할 때 후추를 쓰면 발암물질을 제거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합니다.

 

곱게 간 흑후추 1티스푼을 쇠고기 분쇄육 100그램에 섞어 조리하면 헤테로사이클릭 아민(HCA)을 대부분 제거한다는 결과라는데요. HCA는 고기를 굽거나 고온으로 조리할 때 발생하는 발암 물질이라고 해요.

 

스콧 스미스 교수는 “후추가 너무 맵게 느껴진다면 오레가노, 로즈메리 등 다른 향신료와 섞어 써도 효과는 비슷하다”면서 “분쇄육 패티나 스테이크를 구울 때 첨가하면 HCA를 거의 100% 제거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하네요.

 

그밖에 후추는 소화를 돕는다고 하는데요. 소화 효소 분비를 자극해서 포만감을 느끼게 하고 음식물이 소화관으로 이동하는 걸 돕고, 영양소 흡수를 촉진한다고 해요.

 

과학자들이 후추에서 주목하는 성분은 피페린이라고 하는데요. 매운맛을 내는 요소인데 커큐민과 레스베라트롤의 흡수를 촉진한다고 하네요.

 

커큐민은 강황의 주성분인데 항염 및 항산화 성분으로 알려져 있고, 레스베라트롤은 적포도주에 든 성분으로 심장질환이나 당뇨병 위험을 낮춘다고 해요.

 

이 두 성분은 음식으로 섭취하더라도 흡수가 제대로 안 되는 경우가 많은데 후추가 이 성분의 소화흡수를 돕는다고 하네요.

 

이번 연구는 향신료 업체 맥코믹(McCormick)의 지원을 받아 진행됐으며 주간지 타임이 보도했다고 해요.

 

 

[관련정보 읽어보세요]

여러가지 항암식품들

함께 먹으면 효과 만점, 음식 궁합 6가지

처진가슴,큰가슴,거대유방 고민!


  1. 지방, 당분 많이 섭취하면 패혈증 사망 위험 증가

    지방, 당분 많이 섭취하면 패혈증 사망 위험 증가   지방과 당분이 많이 든 서구식 식사를 하면 패혈증으로 사망할 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특히 장 건강이나 체중에 상관없이 위험도가 높아졌다고 하는데요...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2. 갑작스러운 추위, 충동 구매 조심해야

    갑작스러운 추위, 충동 구매 조심해야   설 연휴 동안 풀렸던 날씨가 다시 꽁꽁 얼어붙었죠?. 추운 날씨에 조심해야 할 것이 감기뿐일까요? 추위에 노출될수록 마음을 훈훈하게 하는 감성 제품을 구입하기 쉽다는 연구 결과가 ...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3. 술, 마실수록 더 마시고 싶어지는 이유

    술, 마실수록 더 마시고 싶어지는 이유   술을 많이, 자주 마시는 사람이 계속해서 술을 마시고 싶어하는 이유가 음주로 인한 유전자 변이 때문일 수 있다고 밝혀졌다고 합니다.   최근 미국 예일대학교 의과대학과 럿거스대학...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4. 운동으로 체력 조금만 올려도 심장병 감소

    운동으로 체력 조금만 올려도 심장병 감소   운동 등을 통해 심장과 폐의 기능을 조금만 향상시켜도 심장마비 등 심각한 심장 질환 발생 위험을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노르웨이 과학기술대학교 심장 운동...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5. 키 크고 마른 여성이 오래 산다

    키 크고 마른 여성이 오래 산다   키가 크고 마른 여성이 작고 뚱뚱한 여성이나 남성보다 90세까지 장수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네덜란드 마스트리흐트 대학 병원 연구팀은 ‘네덜란드 코호트 연구’에 참...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6. 후추, 요리 시 발암물질 제거한다

    후추, 요리 시 발암물질 제거한다   식당 테이블엔 대개 소금과 함께 후추가 놓여있죠? 소금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는 허다하지만, 후추에 관해서는 흔치 않다고 하네요.   미국 캔자스 주립 대학교 연구진이 고기...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7. 복부비만인 사람, 뇌 크기 가장 작다

    복부비만인 사람, 뇌 크기 가장 작다   복부비만이 대사증후군의 징후이며 심장병 위험을 높이는 등 건강에 좋지 않다는 것은 잘 알려져 있는데요. 최근 두뇌에까지 안 좋은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고 합니다. ...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8. 체중 줄이면, 암 위험도 준다

    체중 줄이면, 암 위험도 준다   체중을 줄이면 암 발생 위험이 크게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이는 미국 프레드 허치슨 암연구소 연구팀의 연구 결과라고 하는데요.   연구팀은 50~75세의 과체중이거나 비만인 여성...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9. AI로 암 환자 조기 증상 찾아낸다

    AI로 암 환자 조기 증상 찾아낸다   인공지능(AI) 기술이 의사가 조기 암 증상을 확인하는 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영국 서리 대학교와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교 샌프란시스코 캠퍼스 공동 연구팀은 암 ...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10. 금연하려면 술부터 끊어야

    금연하려면 술부터 끊어야   새해에 금연을 결심했다면 술부터 줄이는 것이 좋겠다고 하네요.   미국 오레곤 주립 대학교 연구진이 알코올 남용 장애 치료를 받는 환자 중 흡연자 22명을 분석한 결과, 음주량을 줄이면 니코틴...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204 Next
/ 204

비너스의원 | 대표: 정원호 | 전화번호: 032-322-4845 010-7533-4845 | 이메일: venus@myvenus.co.kr | KakaoID: venusclinic LineID: venus_clinic
주소: 14543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상동로 105 현해플라자 302호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