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 Promotion
여행이야기
2017.01.07 01:13

정유년...가보고 싶은 여행지 6선

조회 수 674 추천 수 0 댓글 0


정유년...가보고 싶은 여행지 6선



‘치’가 떨리고 ‘악’에 받치며 오르다 ‘강원 원주 치악산’

29.jpg

우리나라엔 ‘3대 악산(惡山)’이 있습니다. 물론 ‘큰 산 악’(岳) 자를 ‘악할 악’(惡) 자로 바꿔 표현한 우스갯소리입니다. 설악산, 월악산, 치악산이 이 범주에 속합니다. 올 초 렛츠고의 목표는 이 세 산을 모두 올라보자는 것이었습니다. 첫 목적지는 치악산이었습니다. 이름의 앞글자를 따 ‘치’가 떨리고 ‘악’에 받치는 산이라고도 하더군요. 그만큼 오르기 힘들다는 표현이겠지요. 하지만 누구나 압니다. 사점(死點)을 지나고 나면 가슴 저릿한 감동적인 순간과 마주할 수 있다는 것을요.


물수제비 뜨듯 네 섬을 오가다 ‘전남 신안 다이아몬드 제도’

30.jpg

우리 바다는 다양한 빛깔을 지녔습니다. 보통은 검푸른 빛을 떠올리기 마련입니다. 동해나 남해에서 흔히 보았으니까요. 제주를 다녀온 이들은 협재와 월정리 등의 에메랄드 빛이 기억나겠지요. 서남해는 다소 다릅니다. 연둣빛 바닷물에 우유를 풀어놓은 듯합니다. 청자가 이 빛을 표현한 것이라지요. 바닷물 아래에 인어가 산다면 비늘은 필경 옥빛일 겁니다. 그 고운 빛깔의 바다를 ‘신안 다이아몬드 제도’에서 만났습니다. ‘신안 다이아몬드 제도’는 신안에 속한 비금, 도초, 안좌 등 9개 섬들이 다이아몬드 모양으로 펼쳐진 데서 비롯된 이름입니다


늙은 매화의 시간과 마주하다 ‘전남 구례 화엄사 고매화’

31.jpg

여행에서 절정에 이른 꽃과 만나기란 쉽지 않습니다. 변덕스럽기 짝이 없는 늙은 매화의 시간에 맞추는 건 더더욱 어렵습니다.늙은 매화는 다른매화와 다릅니다. 늙고 검게 탄 가지 끝에 운치 있게 꽃잎 몇 장 내거는 게 전부입니다. 절집을 은은하게 비추는 꽃등불, 그게 늙은 매화였습니다. 고매화를 품은 각황전(국보 제67호)도 빼어났습니다. 거대한 규모에서 우러나는 장중함으로 먼저 객을 압도한 뒤, 목조건물 특유의 소박하고 단아한 자태로 객의 눈을 즐겁게 합니다. 여느 절집의 보제루와 달리 탐방객을 건물 옆으로 돌아가게 만든 것도 각황전이 펼쳐내는 장엄한 순간을 보다 극적으로 보여주기 위한 건축적 배려라고 하지요. 각황전 앞에 선 석등(국보 제12호)도 꼭 눈여겨보시길 바랍니다.


위도상사화 핀 섬을 달빛 더불어 걷다 ‘전북 부안 위도’

32.jpg

섬의 자랑은 위도상사화입니다. 상사화로는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흰 꽃잎을 매달고 있습니다. 사실 위도를 찾은 것도 이 꽃 보며 달빛 기행 즐기자는 뜻이었습니다. 검푸른 바다 위로 하얀 달빛이 쏟아지면, 바다는 그 빛을 고스란히 은파로 되살려 냅니다. 마치 다른 세상이 열린 듯합니다. 이 장면 보려면 8월 중, 하순쯤이 좋습니다. 이때 위도상사화도 절정에 이릅니다.


야생의 고래를 찾아 헤매다 ‘울산 장생포 고래탐사’

33.jpg

고래는 늘 꿈을 꾼다고 합니다. 숨을 쉬기 위해 좌뇌와 우뇌가 번갈아 잠을 자기 때문이지요. 실제 고래는 움직이면서 잠을 잘 수 있고 물 밖으로 솟구칠 때도 꿈을 꾼다고 합니다. 그러니 파란 바다 저 끝에서 고래와 만나는 건 정말 독특한 경험이 되겠지요. 그런 경험을 할 수 있는 곳이 울산 장생포항입니다. 자타가 인정하는 ‘고래의 도시’지요. 울산 앞바다에는 특히 귀신고래가 많았다고 합니다.  돌고래가 자주 출몰하는 때는 6~8월입니다. 장생포항 주변에 둘러볼 곳이 많습니다.


46년 만에 봉인 풀리다 ‘강원 양양 설악산 만경대’

34.jpg

만경대는 남설악 오색지구의 주전골 협곡 사이에 불쑥 솟은 해발 560m의 봉우리입니다. 밑에서 보면 밋밋하지만, 정상에 오르면 확연히 달라집니다. 점봉산 만물상이 코앞에 펼쳐지고 주전골과 흘림골이 발 아래 까마득하게 이어집니다. 주전골과 흘림골은 설악산에서도 단풍 곱기로 소문난 곳이니, 만경대야말로 설악산 단풍의 정수를 굽어보는 자리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풍경 속에 머물다 보면 그곳이 얼마나 아름다운지 모를 때가 있지요. 멀리 떨어져 봐야 비로소 자신이 얼마나 아름다운 풍경 속을 지나왔는지 깨닫게 되는데 만경대에서 굽어보는 풍경이 딱 그랬습니다.



  1. 당장 고쳐야 할 건강에 나쁜습관

    당장 고쳐야 할 건강에 나쁜습관 세계보건기구(WHO)는 하루 섭취 열량의 10%(50g)로 권고했던 가공식품 당 섭취 권장량에 대해 5%(25g) 아래로 줄이면 더 좋다고 제시했다고 해요. 식품의약품안전처 역시 ‘제1차 당류 저감 종합...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2. 2017년에는 퍼플푸드가 대새

    2017년에는 퍼플푸드가 대새     2017년 핫 푸트트렌드로 퍼플푸드가 주목을 받고 있다고 해요. 보랏빛 색감이 아름다운 퍼플푸드는 안토시아닌이 풍부한 강력한 항산화제로 항앙효과, 노화방지, 활성산소제거, 시력보호 등 수많은...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3. 나는 내장비만? 수치로 알아본 건강 상태

    나는 내장비만? 수치로 알아본 건강 상태     흔히 "내 몸은 내가 더 잘 안다"고 말하지만 정말로 그럴까요? 막연한 '느낌' 보다 정확한 '수치'를 통해 내 몸의 건강 정도를 알아 둔다면 건강관리에 큰 도움이 되는데요. ...
    Category다이어트 이야기
    Read More
  4. 배가 빵빵..뱃속 가스 줄이는 방법

    배가 빵빵..뱃속 가스 줄이는 방법     배에 가스가 차 더부룩해지면 많이 불편하죠? 뱃살은 빼기가 쉽지 않지만 배에 가스가 차는 것은 쉽게 막을수 있다고 해요. 복부 가스도 줄이면서 건강도 챙길수 있는 방법을 함께 알...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5. 다이어트에 실패하는 이유

    다이어트에 실패하는 이유 마음먹고 다이어트를 시작하지만 번번이 실패 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거기에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다고 해요. 실패의 이유를 알아 볼까요. 아침 건너뛰기아침을 안 먹는 것은 섭취 칼로리를 줄일 수 ...
    Category다이어트 이야기
    Read More
  6. 세상을 향한 따뜻한 포옹

     세상을 향한 따뜻한 포옹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7. '맛있는 닭가슴살'로 다이어트 시작

    '맛있는 닭가슴살'로 다이어트 시작   정유년 새해를 맞아 많은 사람들이 새로운 다짐으로 다이어트를 계획한다고 합니다. 그러나 작심삼일로 끝나지 않기 위해서는 운동과 식이요법이라는 큰 관문을 통과해야 한답니다. 다이어트...
    Category다이어트 이야기
    Read More
  8. 정유년...가보고 싶은 여행지 6선

    정유년...가보고 싶은 여행지 6선 ‘치’가 떨리고 ‘악’에 받치며 오르다 ‘강원 원주 치악산’ 우리나라엔 ‘3대 악산(惡山)’이 있습니다. 물론 ‘큰 산 악’(岳) 자를 ‘악할 악’(惡) 자로 바꿔 표현한 우스갯소리입니다...
    Category여행이야기
    Read More
  9. 새해 계획 잘 지키는 요령 3가지

    새해 계획 잘 지키는 요령 3가지 새해가 되면 저마다 새로운 계획을 세우고 실천을 위해 나름대로 노력을 하게 마련이죠. 최근의 한 연구에 따르면 새해 계획을 세워서 변화를 추구하면 실제로 아무 계획도 세우지 않는 사람...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10. 운동 열심히 해도 효과 없는 이유

    운동 열심히 해도 효과 없는 이유 지난 한 해 동안 꾸준히 운동을 해왔지만 살이 좀처럼 빠지지 않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당신의 운동 방법이 잘못되었기 때문이라고 해요. 운동 뒤 더 많이 먹는다  운동을 하고나서 “열심...
    Category다이어트 이야기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35 36 37 38 39 ... 217 Next
/ 217

비너스의원 | 대표: 정원호 | 전화번호: 032-322-4845 010-7533-4845 | 이메일: venus@myvenus.co.kr | KakaoID: venusclinic LineID: venus_clinic
주소: 14543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상동로 105 현해플라자 302호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