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 Promotion
사는이야기
2019.04.01 11:08

젊을 때 살찌면 췌장암 사망 위험 증가

조회 수 25 추천 수 0 댓글 0

비만.png

 

50세 이전 젊은 시절에 과체중이거나 비만인 사람은 췌장암으로 인해 사망할 위험이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연구팀은 1982년부터 암 병력이 없는 96만3317명을 대상으로 50세 이전에 뚱뚱했던 사람들이 췌장암에 걸릴 위험이 커지는지 여부를 추적 조사했다고 하는데요.

 

2014년까지 대상자 중 8354명이 췌장암으로 사망했다고 해요. 연구 결과, 젊은 시절 심각한 비만이 아니더라도 과체중이었던 사람들이 췌장암으로 사망하는 경우가 많았다고 합니다.

 

예로써 30~49세 사이에 키가 170센티미터인 사람이 몸무게가 표준체중보다 32파운드(약 14.5킬로그램) 더 나갔던 사람들은 적정 체중이었던 사람들에 비해 췌장암으로 인해 사망할 위험이 25% 더 컸다고 하는데요.

 

50세 이전에 날씬했던 키 170센티미터의 사람이 50~59세 사이에 정상 체중보다 32파운드가 더 나갔을 경우에는 췌장암으로 인한 사망 위험이 19% 증가했다고 해요. 또 60~69세 사이에는 14% 커졌다고 하네요.

 

연구팀의 에릭 제이콥 박사는 “과거에 췌장암의 주요 원인으로는 담배가 꼽혔는데 미국에서 흡연율이 1965년 이후 65%나 감소했지만 오히려 췌장암 발생은 1999년 이후 17.4%나 증가했다”며 “이번 연구 결과는 비만이 췌장암의 원인 중 하나라는 것을 시사한다”고 말했다고 합니다.

 

최근 여러 연구에 따르면, 살이 찌면 염증이 발생해 세포를 변이시켜 암에 걸리기 쉽게 만드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하는데요. 과체중이나 비만은 자궁암, 식도암, 위암, 신장암, 간암, 일부 뇌종양, 대장암, 다발성 골수증의 위험 인자로 꼽힌다고 하네요.

 

이번 연구 결과(The association between body mass index(BMI) and risk of pancreatic cancer depends on age at BMI assessment)는 오는 4월7일 미국 애틀랜타에서 열리는 미국암연구협회(AACR) 총회에서 발표될 예정이라고 해요.

 

 

[관련정보 읽어보세요]

암 예방을 위해 가장 종요한 생활수칙 5가지

암, 질병 퇴치에 도움이 되는 과채 5가지!

허리둘레와 대사질환의 위험 연구


  1. 불규칙한 심장 박동 유발하는 생활습관 11가지

    불규칙한 심장 박동 유발하는 생활습관 11가지   가슴이 두근거리거나 답답하고, 심하면 어지럽고 숨이 차는 증상을 보이는 경우가 있으셨나요?. 이는 불규칙한 심장박동이 원인이 될 수 있다고 하네요. 의학용어로 ‘심방세동’이...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2. 커피, 전립선암 억제에 도움

    커피, 전립선암 억제에 도움   커피에서 추출한 성분이 전립선암 억제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합니다.   커피의 몇 가지 성분이 특정 암세포의 증식을 억제한다는 연구는 적지 않았는데요. 최신 연구가 주목한 ...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3. 하루 10분 빠르게 걷기, 관절염 퇴치 효과

    하루 10분 빠르게 걷기, 관절염 퇴치 효과   무릎이나 엉덩이, 발목, 발 등 하지에 관절염 통증이 있는 사람이 하루에 10분 이하로 빠르게 걷기를 하면 관절염으로 인한 장애를 예방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하네요.  ...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4. 짜게 먹는 사람, 비트 섭취하면 고혈압 예방

    짜게 먹는 사람, 비트 섭취하면 고혈압 예방   칼륨은 예전부터 고혈압의 천연 해독제로 사용돼 왔다고 하는데요. 하지만 이보다 더 좋은 해결책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하네요. 짠 음식을 먹을 때 비트나 혹은 식이...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5. 젊을 때 살찌면 췌장암 사망 위험 증가

    젊을 때 살찌면 췌장암 사망 위험 증가   50세 이전 젊은 시절에 과체중이거나 비만인 사람은 췌장암으로 인해 사망할 위험이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연구팀은 1982년부터 암 병력이 없는 96만3317명을 대상으로 ...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6. 살 빼려면 저녁 일찍 먹어야

    살 빼려면 저녁 일찍 먹어야   하루 종일 활동을 한 뒤 갖는 저녁식사는 편안한 시간에 풍성하게 즐기기를 바라시죠? 새로운 연구 결과에 따르면, 저녁을 늦게 먹을수록 체중이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하네요.   미국 콜...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7. 음악 들으면 진통제 효과 증가

    음악 들으면 진통제 효과 증가   소염 진통제인 이부프로펜을 먹는 동안 모차르트의 명곡을 듣게 했더니 효과가 크게 좋아진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미국 유타대학교 건강 연구팀은 쥐를 대상으로 근육이나 관절 등에 발...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8. 심장 지키려면 당분 많이 든 음료 줄여야

    심장 지키려면 당분 많이 든 음료 줄여야   당분이 많이 든 탄산음료나 주스, 스포츠 드링크 등을 자주 마시면 심장 건강을 크게 해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합니다. 당분 음료를 많이 마시면 마실수록, 심혈관 질환으로...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9. 비타민D 과다 복용하면, 반응 속도 느려진다

    비타민D 과다 복용하면, 반응 속도 느려진다   노화로 인한 기억력 감퇴를 막는 데는 비타민 D가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여럿있다고 하는데요. 그렇다면 얼마나 먹어야 할까? 혹여 부작용은 없을까요?   미국 럿거스 대학교...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10. 햄버거, 치킨…패스트푸드 열량 점점 많아져

    햄버거, 치킨…패스트푸드 열량 점점 많아져   패스트푸드는 주문하면 즉시 완성되어 나오는 식품을 말하는데요. 햄버거, 프라이드치킨 따위를 이르는데 주로 미국에서 나온 음식들로 대형 업체들을 통해 전 세계적으로 퍼져있다고...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 208 Next
/ 208

비너스의원 | 대표: 정원호 | 전화번호: 032-322-4845 010-7533-4845 | 이메일: venus@myvenus.co.kr | KakaoID: venusclinic LineID: venus_clinic
주소: 14543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상동로 105 현해플라자 302호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