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 Promotion
다이어트 이야기
2018.07.03 16:51

뱃살 안 빠지는 뜻밖의 이유 6

조회 수 39 추천 수 0 댓글 0

obesity-3114559__340.png

 

뱃살을 제거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일인데요. 과도한 복부 지방은 심장병과 당뇨병, 일부 암 위험을 증가시킨답니다. 만약 당신이 식이 요법과 운동으로 뱃살을 빼지 못한다면 호르몬이나 나이, 그리고 다른 유전학적 요인이 그 원인일 수 있다고 하네요.

 

'폭스뉴스'가 뱃살이 빠지지 않은 이유 6가지를 소개했다고 합니다.

 

1. 가공 식품을 너무 많이 먹는다

 

식빵과 크래커, 칩 등 정제된 곡물과 달콤한 드링크와 디저트에 포함된 정제된 설탕은 인체의 염증을 증가시키는데요. 뱃살은 염증과 관련이 있으며. 따라서 가공식품을 너무 많이 먹으면 뱃살 빼는 것을 방해한다고 합니다.

 

이에 비해 과일이나 채소, 통밀 등의 자연 식품은 항산화 성분으로 가득 차 있으며, 이것이 항염증 작용을 함으로써 뱃살을 방지할 수 있다고 하네요.

 

2. 늙어가고 있다

 

인간은 나이를 먹어감에 따라 신체의 살이 찌거나 빠지는 방법이 달라지는데요. 중장년 이후에는 남녀 모두 신진대사가 원활하지 못하다는 것을 경험할 것입니다. 신체가 정상 가동하기 위해 필요한 칼로리가 줄어들기 때문이랍니다.

 

특히 여성은 폐경 후 몸 관리를 잘해야 한다는데요. 미국 메이요 클리닉의 내분비학 교수인 마이클 젠센 박사는 "만약 폐경 후 살이 찐다면 그것은 뱃살 부위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답니다.

 

폐경 후에는 여성들의 에스트로겐과 황체호르몬이 감소하는데요. 남성 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 수치도 줄어들지만 그 속도가 느린 편이랍니다. 이 같은 호르몬의 변화가 폐경기 여성의 뱃살을 초래한다고 하네요.

 

3. 잘못된 지방을 섭취하고 있다.

 

인체는 모든 지방에 동일한 방식으로 대응하지 않는다고 하는데요. 육류 및 유제품 등에 들어있는 포화 지방은 내장 지방을 증가시켜 뱃살을 유발한답니다.

 

반면 올리브 오일이나 아보카도에 있는 불포화 지방과 호두, 해바라기씨, 연어 등에 포함된 고도 불포화 지방(주로 오메가-3)은 항염증 효과를 갖고 있다는데요. 따라서 이들 음식을 적당량 섭취하면 몸에 좋답니다. 하지만 어떤 종류의 지방이든 너무 많이 먹으면 칼로리를 증가시켜 체중 증가로 이어질 수 있다고 합니다.

 

4. 운동량이 크지 않다

 

뱃살을 제거하기 위해서는 운동량을 늘려야 하는데요. 연구에 따르면 강도 높은 운동 처방을 받은 사람은 저강도의 운동 플랜을 따른 사람보다 뱃살을 더 많이 뺀 것으로 나타났답니다.

 

고강도 운동이 의미하는 것은 당신이 할 수 있는 만큼 충분한 시간을 확보해 운동을 하라는 것인데요. 운동 시간이 적으면 칼로리 소모도 그만큼 적어진답니다.

 

5. 잠이 부족하다

 

미국인들 중 30%가 하루 6시간 이하의 수면을 취하는 것으로 돼 있다는데요. 그런데 7만여 명의 여성을 상대로 16년간 진행된 연구에 따르면 5시간 이하로 잠을 잘 경우 약 14㎏ 이상 체중이 불어날 확률이 30% 높았다네요. 성인들에게는 7~8시간의 수면이 권장되고 있답니다.

 

6.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

 

회사 업무의 촉박한 마감 시간과 각종 청구서, 보채는 아이로부터 받는 스트레스 등 모든 종류의 스트레스는 체중 감량을 어렵게 한다고 하는데요. 특히 중년의 나이에는 더욱 그렇답니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많이 먹게 되는 경향이 있기 때문만은 아니라고 하는데요.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은 인체에 더 많은 양의 지방을 쌓이게 할 수 있으며. 코르티솔 수치가 높으면 내장 지방도 더 늘어난다고 합니다.

 

 

[관련정보 읽어보세요]

복부비만이면 '비타민D 결핍' 확률 높아

잠 푹 잘 자면 뱃살 빠진다

뱃살 고민에서 벗어나는 법

 

 


  1. 허리둘레와 대사질환의 위험 연구

    허리둘레와 대사질환의 위험 연구 국내 연구진이 각종 비만 관련 질환에 걸릴 위험도가 높아지는 한국인의 복부 내장지방 기준치를 처음으로 제시했다고 합니다. 서울대학교병원 강남센터 가정의학과 오승원 교수팀은 2007~2015년 ...
    Category다이어트 이야기
    Read More
  2. 무더위, 건강한 젊은이도 바보로 만들어

    무더위, 건강한 젊은이도 바보로 만들어   무더위는 건강한 젊은이의 뇌 기능도 저하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하네요. 미국 하버드 대학교 공중보건대학 연구팀은 지난2016년 여름 보스턴 지역의 대학생 44명을 대상으로 12일동안...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3. 아무리 젊어도 술 마시면 심장병 위험

    아무리 젊어도 술 마시면 심장병 위험   젊은 사람이라도 과음하면 심장 질환 발병 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하네요. 미국 밴더빌트 대학교 간호 대학 연구팀은 2011~2014년 미국 국민 건강 영양 조사에 참여한 4...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4. 의사 갈아타기, 사망률 높인다

    의사 갈아타기, 사망률 높인다   환자의 선택권이 강조되고 병원 쇼핑이 점점 늘어가는 요즘, 영국의 BBC가 주목할만한 연구 결과를 보도 했다고 합니다. 여러 의사를 전전한 환자보다 같은 의사에게 계속 치료를 받는 환자...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5. 뱃살 안 빠지는 뜻밖의 이유 6

    뱃살 안 빠지는 뜻밖의 이유 6   뱃살을 제거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일인데요. 과도한 복부 지방은 심장병과 당뇨병, 일부 암 위험을 증가시킨답니다. 만약 당신이 식이 요법과 운동으로 뱃살을 빼지 못한다면 호르몬이나 나이...
    Category다이어트 이야기
    Read More
  6. 살 10%만 빼도 심장 떨림 증상 개선

    살 10%만 빼도 심장 떨림 증상 개선   비만한 사람이 체중의 10%만 줄여도 심장의 심방이 떨리는(심방 세동) 증상을 개선시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심방 세동은 심장의 심방이 무질서하게 매우 빠르게 떨리면...
    Category다이어트 이야기
    Read More
  7. 유방 조직 치밀할수록 유방암 위험 증가

    유방 조직 치밀할수록 유방암 위험 증가   치밀 유방을 가진 여성은 유방암 위험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하는데요. 치밀 유방은 유방을 구성하고 있는 조직 중에 유즙을 만들어 내는 유선 조직의 양은 많고 상대적으로 ...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8. 다리가 튼튼해야 뇌도 튼튼하다

    다리가 튼튼해야 뇌도 튼튼하다   다리가 튼튼하면 나이가 들어가면서도 뇌 기능을 건강하게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영국 킹스 칼리지 런던 연구팀은 324쌍의 건강한 여성 쌍둥이들을 대상으로 1...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9. 폐경 전후 체지방-유방암 관계 달라

    폐경 전후 체지방-유방암 관계 달라   폐경 이후 여성의 유방암 위험을 높이는 체지방이 폐경 전 여성에게는 그 반대의 역할을 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답니다.   유방암은 보통 폐경이 한참 지난 여성에게 발병한다고 하는데요...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10. 뇌처럼 생긴 '피칸', 뇌 건강에 좋다

    뇌처럼 생긴 '피칸', 뇌 건강에 좋다   땅콩, 아몬드, 호두 등의 견과류는 건강 간식인데요. 불포화 지방산을 비롯한 각종 영양소가 심혈관계 질환과 노화 예방에 도움을 준다고 합니다.   최근에는 브라질너트와 카카오닙스처럼...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199 Next
/ 199

비너스의원 | 대표: 정원호 | 전화번호: 032-322-4845 010-7533-4845 | 이메일: venus@myvenus.co.kr | KakaoID: venusclinic LineID: venus_clinic
주소: 14543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상동로 105 현해플라자 302호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