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 Promotion
조회 수 89 추천 수 0 댓글 0

 

men-1245982__340.jpg

 

격렬한 신체활동은 '청춘의 샘'이 될 수 있을까요? 최근 연구에 따르면 그럴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고 해요. 최소한 세포의 젊음을 유지하는 데는 도움이 되는 것으로 보인다고 하는데요.

 

실제 나이와 생물학적 연령은 정확히 일치하지 않는다고 하네요. 미국 브리검영대학교 운동과학부 레리 티커 교수는 해당 대학 온라인 뉴스게시판을 통해 "현재 자신의 나이가 마흔이라고 해서 생물학적인 나이 역시 40세는 아니다"라고 말했다고 하네요.

 

이어"실제 나이보다 젊어 보이는 사람들이 있다"?며 활발한 신체활동을 유지할수록 생물학적인 나이를 먹는 속도가 느려지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고 하는데요.

 

티커 교수팀은 미국인 5800명의 데이터를 분석해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고 해요. 강도 높은 신체 활동을 꾸준히 지속해온 살마들은 중간 강도의 활동 혹은 비활동적인 생활을 하는 사람들보다 텔로미어의 길이가 현저히 긴 것으로 나타난 것이라고 하는데요.

 

텔로미어는 염색체 말단 부위로, 이 부분이 짧아질수록 노화가 많이 진행되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이 된다고 하는데요. 즉 나이가 많을수록 텔로미어의 길이도 짧다고 하네요.

 

그런데 실제 나이는 많더라도 격렬한 신체활동을 유지하고 있는 사람들은 텔로미어의 길이가 동일 연령대의 사람들보다 길었다고 해요. 중간강도의 신체활동을 하고 있는 사람들보단 평균적으로 생물학적인 나이가 7살 젋었고, 비 활동적인 사람들보단 9살 젊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해요.

 

연구팀이 정의한 격렬한 센체활동은 주 5일이상 여성은 최소 30분, 남성은 40분이상 달리기를 하는 경우를 기준으로 삼았다고 해요.

 

티커 교수는 "생물학적인 연령을 늦추는 결과를 얻고 싶다면 느긋한 수준의 신체활동으론 소용이 없다"며 "규칙적으로 강도 높은 운동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하네요.

 

단 이번 연구는 운동이 텔로미어 길이 축소를 지연시킨다는 직접적인 증거를 제시한 것은 아니라며, 기존의 연구들을 통해 운동이 조기 사망 위험률을 낮추고 건강하게 오랫동안 살 수 있는 원동력이 된다는 점은 확인되 바 있다고 하는데요. 이를 통해 볼 때 운동이 텔로미어의 길이 보존에 실질적으로 관여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는 게 이번 연구의 주장이라고 하네요.

 

이러한 연구결과는 오는 7월 '예방의학저널(Journal Preventive Medicine)'에 게재될 예정이라고 하네요.

 

 

[관련정보 읽어보세요]

걸을까? 달릴까? 내 몸에 맞는 운동을 찾아보자!

일주일에 두 번, 간헐적 운동으로 건강 지키기

종아리,허벅지 날씬하게 만드는 방법

 

 


  1. 뱃살 고민에서 벗어나는 법

    뱃살 고민에서 벗어나는 법     뱃살은 보기에도 좋지 않을 뿐 아니라 건강에도 해롭다고 하는데요. 복부 주변의 내장 지방은 심장 질환이나 고혈압, 암의 원이 될수 있다고 해요.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몸 전체의 지방...
    Category다이어트 이야기
    Read More
  2. 음식에 집중해 먹기, 체중 감소 효과 있다

    음식에 집중해 먹기, 체중 감소 효과 있다     '마음챙김 먹기'란 불교에서 따르는 수행행위로서 쉽게 말해 먹는 행위에 의식을 집중하면서 천천히 음미하는 식사법이라고 하네요. 음식에 집중함으로써 무심코 음식을 빨리, 많이...
    Category다이어트 이야기
    Read More
  3. 찬물도 더운물만큼 세균 제거한다

    찬물도 더운물만큼 세균 제거한다     날이 덥고 꿉꿉할수록 위생관리에 철저히 신경 써야하는데요. 최근 연구에 따르면 찬물도 더운물만큼이나 세균 제거 효과가 있으므로 시원한 물로 손을 씻어도 좋다고합니다.   국제학술지 ...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4. 성인도 격렬한 운동하면 생물학적 나이 어려진다

    성인도 격렬한 운동하면 생물학적 나이 어려진다     격렬한 신체활동은 '청춘의 샘'이 될 수 있을까요? 최근 연구에 따르면 그럴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고 해요. 최소한 세포의 젊음을 유지하는 데는 도움이 되는 것으로 보인...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5. 비만한 사람 뇌 포만감 못느껴

    비만한 사람 뇌 포만감 못느껴 비만인 사람들은 위가 꽉차도 포만감을 느끼게 하는 뇌의 특정부위가 반응하지 않기때문에 계속 먹게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하네요. 미국 에너지성 산하 국립브룩헤이븐연구소 진 잭 왕 박사...
    Category다이어트 이야기
    Read More
  6. 치매 위험 높이는 식품과 대체할 식품

    치매 위험 높이는 식품과 대체할 식품 건강한 식습관을 갖고 있어야 장수한다는 소리를 들어봤을 거에요. 하지만 이것만이 다가 아니라고 하네요. 최근 연구에 따르면 뇌 건강을 향상시키는 음식이 있는 반면 치매 위험을 증가시...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7. 미세먼지 높으면 안구표면 손상 3배

    미세먼지 높으면 안구표면 손상 3배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지면 안구표면의 손상도가 3배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해요. 고대안산병원 안과 엄영섭 교수는 미세먼지 농도 환경과 안구표면 손상의 관련성을 알아본 동물실험 ...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8. ‘비타민 덩어리’ 감잎, 녹내장ㆍ고안압증 등 눈 건강 효과도 탁월

    ‘비타민 덩어리’ 감잎, 녹내장ㆍ고안압증 등 눈 건강 효과도 탁월 감입이 눈 건강에 효과과 있다는 사실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밝혀졌다고 해요.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은 정상훈 강릉분원 천연물융합연구센터 박사 연구팀이 ...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9. 다이어트, 스스로 하려할 때 가장 잘된다

    다이어트, 스스로 하려할 때 가장 잘된다 다이어트를 할 때는 본인 스스로의 자발적 의지가 중요하며 스스로 하려 할 때 가장 다이어트에 성공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해요. 미국 켄터키 대학교의 켈리 웨버 박사팀과 노스 캐롤...
    Category다이어트 이야기
    Read More
  10. 비만 예방에 좋은 녹차, 스트레스도 완화

    비만 예방에 좋은 녹차, 스트레스도 완화   녹차에 들어 있는 카테킨 성분이 금연을 도와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하네요. 카테킨 성분은 살이 찌는 것도 예방해 녹차가 건강음료임을 확인하게 해준 셈이라고 하는데요.   ...
    Category다이어트 이야기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6 17 18 19 20 ... 204 Next
/ 204

비너스의원 | 대표: 정원호 | 전화번호: 032-322-4845 010-7533-4845 | 이메일: venus@myvenus.co.kr | KakaoID: venusclinic LineID: venus_clinic
주소: 14543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상동로 105 현해플라자 302호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