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 Promotion
사는이야기
2017.03.28 02:56

짧은 시간 안에 스트레스 줄이는 비법 6

조회 수 507 추천 수 0 댓글 0
요가.jpg

 

스트레스는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대표적인 요인이라고 합니다. 피로, 두통, 근육긴장, 식욕변화, 이갈이 등 다양한 신체 증상을 일으키고 질병을 악화시키며 신경질적이고 짜증이 많아지는 등 부정적인 심리를 촉발하기도 한다고 합니다. 반대로 스트레스 수치가 떨어지면 삶의 만족도가 높아진다고 하는데요 미국 건강지 로데일에 따르면 짧은 시간 안에 스트레스를 완화하는 방법들이 있다고 합니다. 효과가 장기적으로 지속되진 않지만 만성스트레스로 상황이 악화되는 것을 예방하는데 기여한다고 하네요.

호흡훈련

스트레스를 완화하는 호흡법으론 대표적으로 3가지가 있다고 합니다. 한 가지는 10초 호흡법이라고 하는데요 4초간 숨을 들이마시는 동안에는 불안감과 스트레스에 집중하고, 6초간 숨을 내쉴 때는 이 같은 부정적인 감정을 배출시킨다는 느낌으로 호흡해야 한다고 합니다. 두 번째 호흡법은 긴장감이 들 때 삶에서 가장 좋았던 순간을 떠올린 뒤 즐거웠던 순간에 집중하도록 노력하는 방법인데요 즐거운 생각을 할 때 숨을 들이쉬고 나쁜 생각이 들 땐 호흡을 내뱉는것 이라고해요. 긍정적인 감정이 들숨과 짝을 이루게 되면 정신건강을 향상시키는 방향으로 호흡리듬이 형성된다고 합니다.

음악듣기

음악은 마음을 차분하게 만드는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음악을 듣는 동안 세포의 화학성분이 바뀌면서 이 같은 효과가 일어난다고 하는데요 출근 준비를 할 때 음악을 켜두면 보다 활기찬 아침을 열 수 있고 출근시간 대중교통 안, 일을 하는 동안에도 음악을 통해 스트레스 수치를 떨어뜨릴 수 있다고 합니다.

밝은 색깔 보기

음악과 같은 청각적인 자극뿐 아니라 색깔과 같은 시각적인 자극도 우리 몸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화학물질을 분비시킨다고 합니다. 특히 밝고 생기가 넘치는 선명한 색깔이 이런 효과를 일으키는데요 환한 색을 보고 있으면 스트레스 수치가 떨어진다는 설명이라고 하네요.

바깥 산책하기

밖에 나가 신선한 공기와 바람을 쐬면 마음이 차분해지는데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날씨가 좋은 날 노천카페나 공원에서 식사를 하면 기분을 북돋우는 효과가 있다는 보고가 있다고 하는데요 반려견을 산책시킨다거나 조깅을 하는 것도 동일한 효과를 일으킨다고 합니다. 자연과의 스킨십이 스트레스 수치를 떨어뜨리기 때문이라고 하네요.

손 마사지하기

대체·보완의학(Alternative and Complementary Medicine)저널에 실린 논문에 따르면 5분간 손을 마사지하면 스트레스 수치가 현저하게 떨어진다고 합니다. 비록 이 논문은 암환자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실험을 바탕으로 하지만, 마사지가 생리학적인 변화를 일으키기 때문에 누구나 스트레스 감소 효과를 누릴 수 있단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라고 합니다.

반려동물과 함께 있기

동물과 함께 있는 것만으로도 스트레스 감소 효과가 일어난다고 합니다. 기분을 좋게 만드는 호르몬인 옥시토신의 분비가 촉진되고, 혈압이 떨어지는 효과가 나타나기 때문인데요 반려동물이 없다면 귀여운 동물이 등장하는 영상을 보는 것만으로도 유사한 효과를 볼 수 있다고 합니다.

바른 자세로 앉기

미국 애팔래치아주립대학교의 연구에 따르면 바른 자세로 앉으면 자신감이 향상되고 긴장이 완화된다고 합니다. 일을 할 때나 명상을 취할 때 척추를 똑바로 펴고 바른 자세를 취해야 하는 이유라고 하는데요 반대로 휴식을 취할 땐 흔들의자에 앉아 가볍게 의자를 흔들면 기분이 좋아진다는 로체스터대학교의 연구결과도 있다고 합니다. 엔도르핀 분비가 증가하면서 통증이 줄어들고 기분은 좋아진다네요.

 

 

[관련정보 읽어보세요]

이메일 때문에 받는 스트레스, 성격별로 달라

멀티태스킹이 안 좋은 이유 10가지

미국에서 잔류농약이 가장 많은 식품 1위는?


  1. 과체중 여성, 살 빼면 기억력 좋아진다

    과체중 여성, 살 빼면 기억력 좋아진다   연구에 따르면 비만인 사람들은 일화 기억력 즉, 살면서 겪는 실제 경험에 대한 기억력이 손상돼 있다고 합니다. 그런데 과체중이거나 비만인 여성이 다이어트로 살을 빼면 기억력과...
    Category다이어트 이야기
    Read More
  2. 일반인도 놀라운 암기력 발휘할 수 있다

    일반인도 놀라운 암기력 발휘할 수 있다   놀라운 기억력과 암기력을 소유한 사람들이 있다고 합니다. 길게 나열된 명단이나 전화번호부를 짧은 시간 안에 암기하고 보통 사람은 도저히 흉내 낼 수 없는 능력처럼 보인다고 ...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3. 짧은 시간 안에 스트레스 줄이는 비법 6

    짧은 시간 안에 스트레스 줄이는 비법 6   스트레스는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대표적인 요인이라고 합니다. 피로, 두통, 근육긴장, 식욕변화, 이갈이 등 다양한 신체 증상을 일으키고 질병을 악화시키며 신경질적이고 짜증이 많...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4. 해독 효과로 간 기능 높이는 식품 5

    해독 효과로 간 기능 높이는 식품 5   피로가 누적되고 음주가 잦아지면 ‘침묵의 장기’인 간은 점차 지쳐간다고 합니다. 과음 등으로 간에 쌓인 독성 성분은 만병의 근원이 될 수 있다고 하는데요 간이 지쳐있을 때 휴식...
    Category다이어트 이야기
    Read More
  5. 비만할수록 정신건강 나쁠 가능성 높아

    비만할수록 정신건강 나쁠 가능성 높아     비만 진단을 받은 여성은 정상 체중 여성에 비해 2.05배나 정신건강이 나쁠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해요. 평소 피로감을 자주 느끼는 여성은 피로감이 거의 없는 ...
    Category다이어트 이야기
    Read More
  6. 건강 위해 즉시 중단해야 할 5가지

    건강 위해 즉시 중단해야 할 5가지     연구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누구나 다 하는 행동 중에 건강에 좋지 않은 영향을 주는 것들이 있다고 하는데요. 이런 행동을 바꾸지 않으면 신체와 정신 건강에 충격을 줄 수 있다고...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7. 봄꽃 소식 들으러 찾아간 길 광양 옥룡사 동백나무 숲

    봄꽃 소식 들으러 찾아간 길 광양 옥룡사 동백나무 숲 봄의 시작은 남쪽부터 시작되고 있는 듯 하네요. 제주도를 거쳐 뭍으로 올라온 봄기운이 삽시간에 사방으로 퍼진답니다.  혹한의 바람에 제 모습을 꽁꽁 감춰두었던 꽃들...
    Category여행이야기
    Read More
  8. 아침형 인간, 더 날씬하고 건강한 이유

    아침형 인간, 더 날씬하고 건강한 이유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 아침 형 인간이 늦게 자고 늦게 일어나는 저녁 형 인간에 비해 건강과 체중과 관련해 우위에 있는 이유가 밝혀 졌다고 해요.   핀란드 국립건강복지연구소...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9. 무심코 자주 마시는 커피, 비만의 원인이 될까요?

    무심코 자주 마시는 커피, 비만의 원인이 될까요?   지금 이 시간에도 커피 한잔의 여유를 즐기는 사람이 많이 계시겠죠? 그러나 체중 관리를 하는 사람이라면 커피 한잔이라도 조심스러울 수 있으실텐데요. 커피를 자주 마시...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10. 여성이 남성보다 살빼기 어려운 이유

    여성이 남성보다 살빼기 어려운 이유   여성이 남성보다 살빼기 어려운 이유를 과학적으로 뒷받침해줄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해요.   영국 에버딘 대학,캠브리지 대학, 미국 미시건 대학 공동 연구팀은 "식욕과 신체활동 ...
    Category다이어트 이야기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22 23 24 25 26 ... 206 Next
/ 206

비너스의원 | 대표: 정원호 | 전화번호: 032-322-4845 010-7533-4845 | 이메일: venus@myvenus.co.kr | KakaoID: venusclinic LineID: venus_clinic
주소: 14543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상동로 105 현해플라자 302호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