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 Promotion
사는이야기
2014.08.29 01:00

나이가 들면 친구 사귀기 어렵다?

조회 수 7845 추천 수 0 댓글 0




친구-1.jpg





언제부턴가 친구 사귀는게 쉽지 않아요? 왜 나이가 들면 들수록 친구는 사귀기 힘든걸까요? 나이가 들면 친구 사귀기 힘든 이유를 한번 분석해 봅시다. 친구 언제 마지막으로 사귀었죠? 라고 질문을 할께요. 여기서 말하는 친구는 일할 때 지인이나 동료에 그치지 않고 위급할 때 연락할 수 있을 정도로 친한 사람입니다. 특히 30대에 접어들게 되면 그런 평생의 친구를 찾는 것은 점점 더 어려워지게 된다고들 말합니다. 왜 그런 것인지 함께 알아보아요.



최근 미국의 생활정보 사이트 라이프해커가 예전에 뉴욕타임스에 실렸던 기사를 일부 인용해 왜 나이가 들수록 친구를 사귀기 어려운지 그 이유를 소개했다고 하네요. 또한 친구를 사귀고 싶을 때 필요한 조언도 덧붙이고 있는데 같이 읽어보아요.





친구.jpg 





  흔히 하는 변명으로는 직장과 가정 때문에 시간이 없다고들 합니다.

나이가 들수록 친구 사귀기를 그만두는 이유는 30대라면 이미 알 것이라고 뉴욕타임스의 알렉스 윌리엄스는 말한다. 주 50시간 일해야 하고 결혼 생활은 물론 육아도 해야 하는 등 책임이 늘어가면서 이와 반비례하게도 다른 일에 충당할 시간은 줄어들기 때문에 친구 사귀기가 어렵다고 말했는데요. 미국 생활잡지 '리얼심플'과 가족·근로 연구소의 공동 조사에 따르면 25~54세 성인 여성이 갖는 하루 여가는 과반수가 90분 안쪽이며, 29%는 45분 미만인 것으로 나왔답니다. 이는 TV 드라마 한 편을 보기에도 촉박한 시간이니 시간이 없다는 이유가 맞겠네요.



윌리엄스는 "인생은 중년에 접어들면 젊은 시절에 (무언가에 대해) 탐구하던 나날이 사라지고, 출구가 없는 긴 하루를 보내는 것과 같다"면서 "계획은 줄어들고 우선순위도 바뀌며 친구들에게 바라는 점은 점점 늘어나게 된다"고 말했다. 따라서 친구를 만들려고 애쓰다가도 어느새 포기하는 마음이 생기게 마련인 모양입니다. 10대와 20대 초반, 절친한 친구를 사귀려던 행동은 어느새 제한돼 이제 상황에 따라 '아는 친구'로 만족하는 나이가 되어버린 겁니다. 이 글을 읽고 있는 분들 공감가시나요?  윌리엄스 그 역시 대학을 졸업하고 나서 수년간 이웃이나 직장, 사친회 등을 통해 많은 사람과 만났는데요. 대부분 사람과 잘 지냈고 그중에는 "언젠가 모이자"며 전화번호를 교환하는 경우도 있었다고 하는데요. 하지만 이런 모임이 성사된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고 하네요. 연락한다하고 전화번호만 받는 현실...그는 "깊은 우정을 키울 때까지 친해지려는 것을 꺼리는 '보이지 않는 벽'이 존재하는 듯하다"면서 "이는 오랜 친구와 연락을 계속하는 것조차 제대로 하지 못하면서 새로운 사람과 그렇게까지 친한 관계가 진전되도록 노력하지는 않기 때문"이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공감이 됩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州)에 있는 스탠퍼드대학 노화센터(SCL)의 연구소장인 로라 카르스텐센 심리학 교수는 자신의 동료들을 관찰한 결과, 나이를 거듭함에 따라 더 적은 사람과 사귀려는 경향이 있으며 이미 친구인 경우에는 친밀도가 높아지는 경향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카르스텐센 교수의 말로는 기본적으로 인간은 30세라는 인생의 전환점을 맞이하면 '내적'인 알람 시계가 울리게 된다고 하네요. 자신의 한계가 고개를 넘을 시기라는 것을 자신에게 전해 이것저것 탐구하던 시절에서 무언가에 집중하는 전환점이 된다고 하네요. 나이가 들수록 새로운 친구보다는 깊이 있는 오랜친구를 원하는군요.




  더 이상 친구 사귀기는 살기 위해 필요한 것은 아니다

젊은 시절에는 상대적으로 친구를 사귀기 쉬운 것은 서로 필요성을 느꼈기 때문인 점도 있다고 합니다. 유치원 입학부터 대학 졸업까지 친구 사귀기는 사회적·개인적 성장의 중요한 일부이며, 선택의 여지가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죠. 어떤 일을 하든 친구와의 유대관계가 필요할 나이니까요. 우리는 자신이 누구인지, 친구들과 어느 곳에서 어울릴지, 사회적 방향을 어디로 잡을지, 불량 친구를 대처하거나 인간 관계에 있어 오해가 발생하는 등 인간으로서 성장에 힘든 상황에서 누가 도와줄 것인지 등을 알기 위해서는 친구를 사귈 필요가 있다고 그는 말하고 있습니다.



물론 학교에서 친구를 사귈 때에는 이런 사항을 생각하지 않고 친구를 사귀게 되지만 그러나 수년간 현실 세계에서 어른으로 살아가게 되면 동료 간에 인맥을 맺는 방법에 대해 잘 알게 되므로 새로운 친구를 만들 필요가 없어지게 되는거죠. 또한 순수한 상황 등에서 강한 유대 관계를 맺게 될 계기도 적다고 보는 편이 더 나을 수도 있겠네요.





친구-2.jpg





  나이가 들수록 친구를 사귀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이사나 전직, 지금까지의 동료와 거리를 두고 싶은 사람들에게는 친구를 찾는 사람에게는 특히 성가신 문제가 될 수 있답니다. 사회학자에 따르면 친한 친구를 사귀기 위한 필수 요소는 '거리가 가까울 것' '몇 번이나 우연히 교류할 것' '서로 경계심을 풀고 신용할 수 있는 상황이 될 것'까지 총 세 가지를 들 수 있다고 하는데요. 하지만 누구라도 거의 매일 바쁜 일상에서 이런 요소를 갖추는 것은 드문 일이니 사귀기에 노력이 필요할 듯 하네요.



30세가 되면 진정한 친구를 사귀는 것을 바랄 수 없는 것일까? 물론 그렇지는 않습니다. 트레이시 무어는 라이프해커의 자매지 제제벨(Jezebel)에서 "우정에 대한 우리의 태도를 바꿀 필요가 있다"면서 "새로운 도시로 이사하거나 자신도 왜 몇 년째 사귀고 있는지 모를 정도로 건방진 친구가 있다면 새 친구를 사귀는 것을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하는데요. 진정한 친구가 있는지부터 생각해보고 친구만들기 시도를 해봐야겠습니다.



라이프해커는 밖에 나가서 자신과 같은 관심을 가진 사람들과 교류하는 것부터 시작하라고 조언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미트업'(Meetup.com) 등의 사이트를 통해 하이킹, 독서 토론, 요가, 댄스, 사진 등 공통된 관심사를 공유하는 사람들끼리 취미활동과 인맥 확장을 동시에 하는 것입니다. 또한 그루폰과 리빙소셜 등 쿠폰 서비스를 사용해서 그날 유익하게 사용할 수 있는 클래스나 활동에 참여할 수도 있구요. 라이프해커의 앨런과 토린은 리빙소셜의 위스키 시음회를 통해 사람들과 만나고 있다고 하는데요. 음식의 장이야말로 사람들이 친해지기 쉬운 계기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이 밖에도 특정한 운동을 통한 모임이나 개 등의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들끼리의 모임도 친구를 사귀는 데 한 걸음 다가가는 방법이라고 하니 공통적으로 좋아하는 친선모임이 친구 사귀기에 좋을 것 같습니다.



친구가 될 것 같은 사람을 만났을 때에는 약간의 요령으로, 라이프해커의 독자 에밀리 아담스는 다음과 같은 요령을 소개하고 있다. "따뜻하게 대접하라. 친구를 집에 초대해 상대방이 편안하고 경계심을 풀 것 같은 편안한 분위기에서 저녁을 먹거나 담소를 나눠라" 친구 만들기는 이른바 데이트와 같다고 표현했는데요. 많은 노력과 감정적인 투자가 필요하다고 합니다. 은둔형인 사람이라도 새롭게 우정을 키울 수 있다고 하니 시도해 보세요. 결국 인생의 어느 단계에 있든 친구 사귀기는 행운과 화학반응에 의한 것이 대부분입니다. 즉 스스로 컨트롤할 수 없지만, 그것을 기대하고 있으면 언젠가 일어날 수 있다는 것이겠죠!





친구-3.jpg





  성인이기에 구축할 수 있는 깊이 있는 우정의 형태

성인이기에 친구를 사귀는 것으로 얻을 수 있는 몇 가지 장점도 있다고 해요. 구체적으로는 공통의 관심사에 의해 우정이 싹트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죠. 이는 학창 시절에는 별로 없던 것인데 말이죠. 또한 인터넷 등으로 이어져 현지에서 알게 된 친구는 더는 또래에 국한되지 않는다고 하네요. 친구 사귀는 데 부담이 적고 더 편할 수도 있다고 하니 나이에 상관없이 공통적인 주제로 대화할 수 있는 친구를 사귀어 봅시다.

특히 아무것도 할 수 없던 학창 시절보다 아는 친구들과 보내는 소중한 시간을 고맙게 여길지도 모르기 때문에 깊이 있는 친구를 사귈 수도 있다는 점이 나이가 들수록 친구사귀면 좋은 점이라고 말씀 드릴 수 있겠네요. 친구를 많이 사귈 수 있을까라고 마음 뛰던 어린 시절과 어른이 된 지금은 친구가 되자고 말하는 것도 우정을 나누는 방법도 할애하게 되는 물리적인 시간도 크게 변화하고 있는 것이라고 월리엄스는 지적하고 있습니다. 우선 다가가서 공통의 주제를 끌어내고 노력한다면 좋은 깊이 있는 친구를 만나실 수 있을꺼라 생각합니다.




행복하고 개운하게 자려면?

다른정보.jpg 






  1. 술드시는 분에게 희소식, 딸기드세요

    술드시는 분에게 희소식, 딸기드세요 요즘 우리나라 국민들 술사랑(?)하시는 분들 많답니다. 아무래도 사회생활을 하다보면 자연스레 접하게 되니까요. 술을 자주 혹은 많이 마시면 위 건강에 나쁜 영향을 준다는건 대부분 생각은 ...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2. 치아 미백이 이를 상하게 한다?

    치아 미백이 이를 상하게 한다? 요즘은 환한 미소를 완성하기 위해 치아미백을 고려하는 사람이 많답니다. 치아 미백을 하면 광고모델처럼 모든 치아가 균일하게 하얀색이 될까요? 치아가 손상되고 약해질까봐 걱정이 돼서 치아 ...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3. 야식이 건강을 해친다? 다이어트의 독

    야식이 건강을 해친다? 다이어트의 독 야식 먹는 분들 많으시죠! 살짝 중독성이 있어서 밤만 되면 출출한 느낌이 들어 야식배달을 하게 되는 경우가 많답니다.야식 먹은 다음날 아침은 얼굴이 붓고 속이 더부룩하다고 하시는 분...
    Category다이어트 이야기
    Read More
  4. 스케이트 보드 여행~!

    스케이트 보드 여행~!요즘 공원에서 스케이트 보드 타시는 분들 많이 보이시죠~!  점점 대중화가 되어가고 있는 보드입니다. 자주 보다보면 '나도 한번 타볼까?' 생각이 들기도 한답니다. 스케이트보드를 떠올리면 손오공이 가장 ...
    Category여행이야기
    Read More
  5. 나이가 들면 친구 사귀기 어렵다?

    나이가 들면 친구 사귀기 어렵다? 언제부턴가 친구 사귀는게 쉽지 않아요? 왜 나이가 들면 들수록 친구는 사귀기 힘든걸까요? 나이가 들면 친구 사귀기 힘든 이유를 한번 분석해 봅시다. 친구 언제 마지막으로 사귀었죠? 라고...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6. 블루베리의 눈건강, 다이어트?

    블루베리의 눈건강, 다이어트?요즘 블루베리 집집마다 냉동실에 얼려놓고 먹는집 많답니다. 그만큼 블루베리의 효능이 건강을 생각하는 요즘 도시인들에게 인기가 높아지고 있답니다. 미국 <타임>지가 선정한 10대 슈퍼 푸드인 블루베...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7. 베트남 여행, 호이안

    베트남 여행, 호이안 베트남은 관광객들이 올 때마다 길을 잃어버린다는 속설이 있어요. 그만큼 빠르게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베트남입니다. 그런데 유일하게 그대로인 곳이 있어 소개합니다. 1999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선정된 ...
    Category여행이야기
    Read More
  8. 림프절염? 결핵, 암일 가능성도 있다?

    림프절염? 결핵, 암일 가능성 제기 20~30대 여성이 발열·오한과 함께 목에 뭔가 만져지는 것을 느끼고 병원을 찾는 경우가 있다고 합니다. 이런 경우는 1차적으로 '급성 림프절염'을 진단받는다고 하는데요. 이 병명은 말 그대...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9. 제5의 미각 '우마미'를 아시나요?

    제5의 미각 '우마미'를 아시나요? 단맛, 신맛, 짠맛, 쓴맛 외에 제5의 미각으로 불리는 우마미(umami)를 알고 계시나요? 감칠맛으로 표현할 수 있는 우마미는 식욕에 독특한 영향을 준다고 해요. 어떤 요리사들은 우마미를 음식의...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10. 가을맞이 대청소 요령~!

    가을맞이 대청소 요령~! 집안 곳곳에 핀 곰팡이나 묵은 때를 제거하는 가을맞이 대청소 시즌이 돌아왔습니다. 더운 여름이 지나고 묶은 때를 모두모두 벗어버려야겠죠~!  곰팡이와 세균은 온도와 습도가 높을수록 빠르게 번식하기 ...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48 149 150 151 152 ... 218 Next
/ 218

비너스의원 | 대표: 정원호 | 전화번호: 032-322-4845 010-7533-4845 | 이메일: venus@myvenus.co.kr | KakaoID: venusclinic LineID: venus_clinic
주소: 14543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상동로 105 현해플라자 302호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