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 Promotion
2021.05.06 11:09

<광야 > 이육사

조회 수 176 추천 수 0 댓글 0

제목을-입력해주세요.-001.png

 

 

 

광야-이육사

 

까마득한 날에

하늘이 처음 열리고

어데 닭 우는 소리 들렸으랴

 

모든 산맥들이

바다를 연모해 휘달릴 때도 

차마 이곳을 범하던 못하였으리라

 

끊임없는 광음을 

부지런한 계절이 피어선 지고 

큰 강물이 비로소 길을 열었다

 

지금 눈 나리고 

매화 향기 홀로 아득하니

내 여기 가난한 노래의 씨를 뿌려라

 

다시 천고의 뒤에 

백마 타고 오는 초인이 있어

이 광야에서 목 놓아 부르게 하리라

 


  1. <광야 > 이육사

          광야-이육사   까마득한 날에 하늘이 처음 열리고 어데 닭 우는 소리 들렸으랴   모든 산맥들이 바다를 연모해 휘달릴 때도  차마 이곳을 범하던 못하였으리라   끊임없는 광음을  부지런한 계절이 피어선 지고  큰...
    Read More
  2. <너는 또 봄일까 > 백희다

          너는 또 봄일까-백희다     봄을 닮은 사람인 줄 알았는데 그래서 여름이 오면 잊을 줄 알았는데 또 이렇게 생각이 나는 걸 보면 너는 여름이었나   이러다 네가 가을도 닮아있을까 겁나 하얀 겨울에도 네가 있을...
    Read More
  3. <꽃 > 김춘수

          꽃-김춘수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기 전에는  그는 다만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준 것처럼 나의 이...
    Read More
  4. <마음이 아름다우니 세상이 아름다워라 > 이채

          마음이 아름다우니 세상이 아름다워라-이채       밉게 보면 잡초 아닌 풀이 없고 곱게 보면 꽃 아닌 사람이 없으되 내가 잡초 되기 싫으니 그대를 꽃으로 볼 일이로다   털려고 들면 먼지 없는 이 없고 덮으려...
    Read More
  5. <뒤에야 > 진계유

          뒤에야-진계유       고요히 앉아 본 뒤에야 평상시 마음이 경박했음을 알았네   침묵을 지킨 뒤에야 지난 날의 언어가 소란 스러웠음을 알았네   일을 돌아 본 뒤에야  시간을 무의미하게 보냈음을 알았네   문...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29 Next
/ 29

비너스의원 | 대표: 정원호 | 전화번호: 032-322-4845 010-7533-4845 | 이메일: venus@myvenus.co.kr | KakaoID: venusclinic LineID: venus_clinic
주소: 14543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상동로 105 현해플라자 302호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