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 Promotion
2020.12.08 01:18

<편지> 헤르만 헤세

조회 수 139 추천 수 0 댓글 0

Message In A Bottle, Bottle, Sea

 

 

 

편지-헤르만 헤세

 

 

서쪽에서 바람이 불어온다

보리수가 깊은 신음소리를 내고

달빛은 나뭇가지 사이로

내 방을 엿본다

 

나를 버린

그리운 사람에게 

긴 편지를 썻다

달빛이 종이 위로 흐른다

 

글귀를 흐르는 고요한 달빛에 

나는 슬픔에 젖어 

잠도, 달도, 밤 기도도 모두 잊는다

 

 

 


  1. <편지> 헤르만 헤세

          편지-헤르만 헤세     서쪽에서 바람이 불어온다 보리수가 깊은 신음소리를 내고 달빛은 나뭇가지 사이로 내 방을 엿본다   나를 버린 그리운 사람에게  긴 편지를 썻다 달빛이 종이 위로 흐른다   글귀를 흐르는 고요한 달빛에  나는 슬픔에 젖어  잠...
    Read More
  2. <사랑하라, 한번도 상처받지 않은 것처럼 > 알프레드 디 수자

          사랑하라, 한번도 상처받지 않은 것처럼-알프레드 디 수자   춤추라, 아무도 바라보고 있지 않은 것처럼. 사랑하라, 한번도 상처받지 않은 것처럼. 노래하라, 아무도 듣고 있지 않은 것처럼. 일하라, 돈이 필요하지 않은 것처럼. 살라, 오늘이 마지막 날...
    Read More
  3. <서시> 윤동주

                   서시-윤동주   죽는 날까지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이 없기를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나는 괴로워했다   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 모든 죽어가는 것을 사랑해야지 그리고 나한테 주어진 길을  걸어가야겠다   오늘 밤에도 별이 바람에 스...
    Read More
  4. <담쟁이> 도종환

          담쟁이-도종환     저것은 벽 어쩔 수 없는 벽이라고 우리가 느낄 때 그때, 담쟁이는 말없이 그 벽을 오른다   물 한 방울 없고, 씨앗 한 톨 살아남을 수 없는 저것은 절망의 벽이라고 말할 때 담쟁이는 서두르지 않고 앞으로 나아간다   한 뼘이라도 ...
    Read More
  5. <붓꽃> 나태주

                붓꽃-나태주     슬픔의 길은 명주실 가닥처럼이나 가늘고 길다   때로 산을 넘고 강을 따라가지만    슬픔의 손은  유리잔처럼이나 차고도 맑다   자주 풀숲에서 서성이고 강물 속으로 몸을 풀지만   슬픔에 손목 잡혀 멀리  멀리까지 갔다가 돌...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 33 Next
/ 33

비너스의원 | 대표: 정원호 | 전화번호: 032-322-4845 010-7533-4845 | 이메일: venus@myvenus.co.kr | KakaoID: venusclinic LineID: venus_clinic
주소: 14543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상동로 105 현해플라자 302호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