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 Promotion
2020.03.10 18:12

<귀촉도> 서정주

조회 수 166 추천 수 0 댓글 0

pelican-901004_640.jpg

 

 

 

 

귀촉도 - 서정주

 

 

눈물 아롱아롱

피리 불고 가신 임의 밟으신 길은

진달래 꽃비 오는 서역(西域) 삼만리.

흰 옷깃 여며 여며 가옵신 임의

다시 오진 못하는 파촉(巴蜀) 삼만리.

 

신이나 삼아 줄 걸, 슬픈 사연의

올올이 아로새긴 육날 메투리.

은장도 푸른 날로 이냥 베어서

부질 없는 이 머리털 엮어 드릴 걸.

 

초롱에 불빛 지친 밤하늘

구비구비 은핫물 목이 젖은 새.

차마 아니 솟은 가락 눈이 감겨서

제 피에 취한 새가 귀촉도 운다.

그대 하늘 끝 호올로 가신 임아.

 

 

 

 

 

 

 


  1. <새> 천상병

              새 - 천상병     외롭게 살다 외롭게 죽을 내 영혼의 빈터에 새 날아와 새가 울고 꽃잎 필 때는 내가 죽는 날 그 다음 날   산다는 것과 아름다운 것과 사랑한다는 것과의 노래가 한창인 때에 나는 도랑...
    Read More
  2. <어느날> 김용택

          어느날 - 김용택       나는  어느날이라는 말이 좋다.     어느날 나는 태어났고  어느날 당신도 만났으니까.     그리고  오늘도 어느날이니까.     나의 시는  어느날의 일이고  어느날에 썼다.         ...
    Read More
  3. <귀촉도> 서정주

            귀촉도 - 서정주     눈물 아롱아롱 피리 불고 가신 임의 밟으신 길은 진달래 꽃비 오는 서역(西域) 삼만리. 흰 옷깃 여며 여며 가옵신 임의 다시 오진 못하는 파촉(巴蜀) 삼만리.   신이나 삼아 줄 걸, 슬픈...
    Read More
  4. <9월이 오면 들꽃으로 피겠네 > 이채

                  9월이 오면 들꽃으로 피겠네 - 이채       9월이 오면  이름 모를 들꽃으로 피겠네  보일 듯 말 듯 피었다가  보여도 그만  안 보여도 그만인  혼자만의 몸짓이고 싶네      그리운 것들은 언제나  ...
    Read More
  5. <씻은 듯이 아물 날> 이정하

                씻은 듯이 아물 날 - 이정하       살다보면 잊을 날도 있겠지요 잊지는 못한다 하더라도 무덤덤해질 날은 있겠지요 그때까지 난 끊임없이 그대를 기억하고 그리워 할 것입니다.      잊기 위해서라 아니...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23 Next
/ 23

비너스의원 | 대표: 정원호 | 전화번호: 032-322-4845 010-7533-4845 | 이메일: venus@myvenus.co.kr | KakaoID: venusclinic LineID: venus_clinic
주소: 14543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상동로 105 현해플라자 302호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