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 Promotion
조회 수 225 추천 수 0 댓글 0

old-letters-1082299_1280.jpg

 

 

 

 

 

부치지 않은 편지 - 정호승

 

 

 

풀잎은 쓰러져도 하늘을 보고

꽃 피기는 쉬워도 아름답긴 어려워라

시대의 새벽길 홀로 걷다가

사랑과 죽음의 자유를 만나

언 강바람 속으로 무덤도 없이

세찬 눈보라 속으로 노래도 없이

꽃잎처럼 흘러흘러 그대 잘 가라

그대 눈물 이제 곧 강물 되리니

산을 입에 물고 나는

눈물의 작은 새여

 

 

 

 

 

 

 

 


  1. <부치지 않은 편지> 정호승

              부치지 않은 편지 - 정호승       풀잎은 쓰러져도 하늘을 보고 꽃 피기는 쉬워도 아름답긴 어려워라 시대의 새벽길 홀로 걷다가 사랑과 죽음의 자유를 만나 언 강바람 속으로 무덤도 없이 세찬 눈보라 속으로 노래도 없이 꽃잎처럼 흘러흘러 그대 ...
    Read More
  2. <종소리> 황금찬

            종소리 - 황금찬        종이 되고 싶다 그리하여 울어보리라   지금 이 밝아오는 내일의 여명 앞에 나는 종이 되어 울어보리라   어둠을 지켜온 모든 어제의 눈들 그 눈들의 그늘에 한 줄기의 빛이 되어 빛나고 싶어라   아침 영창에 찾아오는 광명...
    Read More
  3. <그대 잘 가라> 도종환

              그대 잘 가라 - 도종환       그대여 흘러흘러 부디 잘 가라 소리없이 그러나 오래오래 흐르는 강물을 따라 그댈 보내며 이제는 그대가 내 곁에서가 아니라 그대 자리에 있을 때 더욱 아름답다는 걸 안다 어둠 속에서 키 큰 나무들이 그림자를 물에...
    Read More
  4. <새해의 기도> 이성선

            새해의 기도 - 이성선     새해엔 서두르지 않게 하소서 가장 맑은 눈동자로 당신 가슴에서 물을 긷게 하소서 기도하는 나무가 되어 새로운 몸짓의 새가 되어 높이 비상하며 영원을 노래하는 악기가 되게 하소서   ​새해엔, 아아 가장 고독한 길을 가...
    Read More
  5. <젖지 않는 마음> 나희덕

            젖지 않는 마음 - 나희덕        여기에 내리고  거기에는 내리지 않는 비  당신은 그렇게 먼 곳에 있습니다  지게도 없이  자기가 자기를 버리러 가는 길  길가의 풀들이나 스치며 걷다 보면  발 끝에 쟁쟁 깨지는 슬픔의 돌멩이 몇 개  그것마저 내...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8 19 20 21 22 ... 40 Next
/ 40

비너스의원 | 대표: 정원호 | 전화번호: 032-322-4845 010-2353-4845 | 이메일: venus@myvenus.co.kr | KakaoID: venusclinic LineID: venus_clinic
주소: 14543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상동로 105 현해플라자 302호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