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 Promotion
조회 수 82 추천 수 0 댓글 0

rain-863339_1280.jpg

 

 

 

 

 

그대 잘 가라 - 도종환

 

 

 

그대여 흘러흘러 부디 잘 가라

소리없이 그러나 오래오래 흐르는 강물을 따라

그댈 보내며

이제는 그대가 내 곁에서가 아니라

그대 자리에 있을 때 더욱 아름답다는 걸 안다

어둠 속에서 키 큰 나무들이 그림자를 물에 누이고

나도 내 그림자를 물에 담가 흔들며

가늠할 수 없는 하늘 너머 불타며 사라지는

별들의 긴 눈물

잠깐씩 강물 위에 떴다가 사라지는 동안

밤도 가장 깊은 시간을 넘어서고

밤하늘보다 더 짙게 가라앉는 고요가 내게 내린다

이승에서 갖는 그대와 나의 이 거리 좁혀질 수 없어

그대가 살아 움직이고 미소짓는 것이 아름다워 보이는

그대의 자리로 그대를 보내며

나 혼자 뼈아프게 깊어가는 이 고요한 강물 곁에서

적막하게 불러보는 그대

잘 가라

 

 

 

 

 

 


  1. <부치지 않은 편지> 정호승

              부치지 않은 편지 - 정호승       풀잎은 쓰러져도 하늘을 보고 꽃 피기는 쉬워도 아름답긴 어려워라 시대의 새벽길 홀로 걷다가 사랑과 죽음의 자유를 만나 언 강바람 속으로 무덤도 없이 세찬 눈보라 속으...
    Read More
  2. <종소리> 황금찬

            종소리 - 황금찬        종이 되고 싶다 그리하여 울어보리라   지금 이 밝아오는 내일의 여명 앞에 나는 종이 되어 울어보리라   어둠을 지켜온 모든 어제의 눈들 그 눈들의 그늘에 한 줄기의 빛이 되어 ...
    Read More
  3. <그대 잘 가라> 도종환

              그대 잘 가라 - 도종환       그대여 흘러흘러 부디 잘 가라 소리없이 그러나 오래오래 흐르는 강물을 따라 그댈 보내며 이제는 그대가 내 곁에서가 아니라 그대 자리에 있을 때 더욱 아름답다는 걸 안다 ...
    Read More
  4. <새해의 기도> 이성선

            새해의 기도 - 이성선     새해엔 서두르지 않게 하소서 가장 맑은 눈동자로 당신 가슴에서 물을 긷게 하소서 기도하는 나무가 되어 새로운 몸짓의 새가 되어 높이 비상하며 영원을 노래하는 악기가 되게 하소서 ...
    Read More
  5. <젖지 않는 마음> 나희덕

            젖지 않는 마음 - 나희덕        여기에 내리고  거기에는 내리지 않는 비  당신은 그렇게 먼 곳에 있습니다  지게도 없이  자기가 자기를 버리러 가는 길  길가의 풀들이나 스치며 걷다 보면  발 끝에 쟁쟁...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23 Next
/ 23

비너스의원 | 대표: 정원호 | 전화번호: 032-322-4845 010-7533-4845 | 이메일: venus@myvenus.co.kr | KakaoID: venusclinic LineID: venus_clinic
주소: 14543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상동로 105 현해플라자 302호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