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 Promotion
조회 수 66 추천 수 0 댓글 0

dark-1850684_640.jpg

 

 

 

 

젖지 않는 마음 - 나희덕

 

 

 

 여기에 내리고

 거기에는 내리지 않는 비

 당신은 그렇게 먼 곳에 있습니다

 지게도 없이

 자기가 자기를 버리러 가는 길

 길가의 풀들이나 스치며 걷다 보면

 발 끝에 쟁쟁 깨지는 슬픔의 돌멩이 몇 개

 그것마저 내려놓고 가는 길

 오로지 젖지 않는 마음 하나

 어느 나무 그늘 아래 부려두고 계신가요

 여기에 밤새 비 내려

 내 마음 시린 줄도 모르고 비에 젖었습니다

 젖는 마음과 젖지 않는 마음의 거리

 그렇게 먼 곳에서

 다만 두 손 비비며 중얼거리는 말

 그 무엇으로도 돌아오지 말기를

 거기에 별빛으로나 그대 총총 뜨기를

 

 

 

 


  1. <새해의 기도> 이성선

            새해의 기도 - 이성선     새해엔 서두르지 않게 하소서 가장 맑은 눈동자로 당신 가슴에서 물을 긷게 하소서 기도하는 나무가 되어 새로운 몸짓의 새가 되어 높이 비상하며 영원을 노래하는 악기가 되게 하소서 ...
    Read More
  2. <젖지 않는 마음> 나희덕

            젖지 않는 마음 - 나희덕        여기에 내리고  거기에는 내리지 않는 비  당신은 그렇게 먼 곳에 있습니다  지게도 없이  자기가 자기를 버리러 가는 길  길가의 풀들이나 스치며 걷다 보면  발 끝에 쟁쟁...
    Read More
  3. <이제 가노니> 허형만

          이제 가노니 - 허형만     이제 가노니 본시 온 적도 없었듯 티끌 한 점마저 말끔히 지우며 그냥 가노니     그 동안의 햇살과 그 동안의 산빛과 그 동안의 온갖 소리들이 얼마나 큰 산비로움이었는지     이...
    Read More
  4. <지우개> 임지현

          지우개 - 임지현     해와 달 틈서리에 서서 나는 지우개가 되었습니다   해를 지우고 달을 지우고 밝음과 어둠을 지우기를 반복했지만,   지워지는 건 나 자신임을 알았습니다   사시사철 이러다간 뼈와 살이   ...
    Read More
  5. <눈물> 이종우

          눈물 - 이종우     길이 아니면 가지 말아야 하는데 세찬 바람 부는 거리에서 모진 인심의 벽 앞에서 얼마나 눈물을 흘려야 했던가     사람으로 살기 힘들어서 가슴을 쥐여잡고 밤을 지새우며 얼마나 눈물을 흘...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22 Next
/ 22

비너스의원 | 대표: 정원호 | 전화번호: 032-322-4845 010-7533-4845 | 이메일: venus@myvenus.co.kr | KakaoID: venusclinic LineID: venus_clinic
주소: 14543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상동로 105 현해플라자 302호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