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 Promotion
2019.10.08 08:48

<곡강> 두보

조회 수 52 추천 수 0 댓글 0

00.jpg

 

 

 

 

 曲江 곡강 - 杜甫 두보

 

 

 

一片花飛減却春  꽃잎 한 장 날려서 봄날은 가고

 

 

 

風飄萬點正愁人  흩날리는 꽃보라에 시름만 깊어

 

 

 

且看欲盡花經眼  꽃이야 피었다 금새 또 지는 것

 

 

 

莫厭傷多酒入脣  몸에 병 많다 술 마심 주저하랴

 

 

 

江上小堂巢翡翠  강 위 작은 정자 물총새 깃들고

 

 

 

苑邊高塚臥麒麟   큰 옛 무덤 앞 기린상 누워있네

 

 

 

細推物理須行樂  누가 뭐라 해도 즐김이 옳은 것

 

 

 

何用浮名絆此身  쓸 데 없는 이름에 몸을 매이리

 

 

 


  1. <가까이 다가가고 싶었지만> 이정하

            가까이 다가가고 싶었지만 - 이정하     가까이 다가가고 싶었지만 가까이 다가갈 수 없었습니다. ​내가 가까이 다가가면 다가가는 만큼 그대가 멀어질 것 같아서 가까이 다가가면 내가 다가가면 그대는 영영 떠나갈 것 같아서   가까이 다가갈 수 없...
    Read More
  2. <꽃잎 인연> 도종환

            꽃잎 인연 - 도종환     몸 끝을 스치고 간 이는 몇이었을까    마음을 흔들고 간 이는 몇이었을까    저녁 하늘과 만나고 간 기러기 수만큼이었을까    앞강에 흔들리던 보름달 수만큼이었을까    가지 끝에 모여와주는 오늘 저 수천 개 꽃잎도    ...
    Read More
  3. <이별노래> 정호승

          이별노래 - 정호승     떠나는 그대 조금만 더 늦게 떠나준다면 그대 떠난 뒤에도 내 그대를 사랑하기에 아직 늦지 않으리   그대 떠나는 곳 내 먼저 떠나가서 나는 그대 뒷모습에 깔리는 노을이 되리니   옷깃을 여미고 어둠 속에서 사람의 집들이 어...
    Read More
  4. <사람들은 왜 모를까> 김용택

            사람들은 왜 모를까 - 김용택       이별은 손끝에 있고 서러움은 먼 데서 온다 강 언덕 풀잎들이 돋아나며 아침 햇살에 핏줄들이 일어선다 마른 풀잎들은 더 깊이 숨을 쉬고  아침 산그늘 속에 산벚꽃은 피어서 희다 누가 알랴 사람마다 누구도 닿지...
    Read More
  5. <곡강> 두보

             曲江 곡강 - 杜甫 두보       一片花飛減却春  꽃잎 한 장 날려서 봄날은 가고       風飄萬點正愁人  흩날리는 꽃보라에 시름만 깊어       且看欲盡花經眼  꽃이야 피었다 금새 또 지는 것       莫厭傷多酒入脣  몸에 병 많다 술 마심 주저하랴  ...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20 21 22 23 24 ... 39 Next
/ 39

비너스의원 | 대표: 정원호 | 전화번호: 032-322-4845 010-2353-4845 | 이메일: venus@myvenus.co.kr | KakaoID: venusclinic LineID: venus_clinic
주소: 14543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상동로 105 현해플라자 302호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