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 Promotion
조회 수 15605 추천 수 0 댓글 1
6.JPG
차 한잔의 여유 "좋은 시 모음 "
안녕하세요^^
오늘의 좋은 시들을 들고 왔습니다.
가을하면 역시 독서의 계절이죠. 
 
바쁘게 지내는 요즘 책한권 읽을 시간도 부족한데요. 
책을 못 읽으시고 시간이 없으신 분들을 위해 좋은 시 모음을 준비 했습니다.



5.JPG
차 한잔을 준비하시고 여유럽게 읽으시면 좋을것 같네요^^



 
서 시(序詩)
- 윤동주 -
 
죽는 날까지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이 없기를,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나는 괴로워했다.
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
모든 죽어가는 것을 사랑해야지.
그리고 나한테 주어진 길을
걸어가야겠다.
 
 
오늘 밤에도 별이 바람에 스치운다.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1948)-



7.JPG


 -  김춘수 -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기 전에는
그는 다만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준 것처럼
나의 이 빛깔과 향기에 알맞는
누가 나의 이름을 불러다오.
그에게로 가서 나도
그의 꽃이 되고 싶다.

우리들은 모두
무엇이 되고 싶다.
 
너는 나에게 나는 너에게
잊혀지지 않는 하나의 눈짓이 되고 싶다.
 -<현대문학>(1952)-



낙화
- 이형기 -

가야 할 때가 언제인가를
분명히 알고 가는 이의
뒷모습은 얼마나 아름다운가.
 
봄 한 철
격정을 인내한
나의 사랑은 지고 있다.
 
분분한 낙화 …….
결별이 이룩하는 축복에 싸여
지금은 가야할 때,
 
무성한 녹음과 그리고
머지 않아 열매 맺는
가을을 향하여
나의 청춘은 꽃답게 죽는다.
 
헤어지자
섬세한 손길을 흔들며
아롱아롱 꽃잎이 지는 어느날

나의 사랑, 나의 결별
샘터에 물 고이듯 성숙하는
내 영혼의 슬픈 눈.

-<적막강산>(1963)-




8.JPG
우리가 눈발이라면
-안도현-
 
우리가 눈발이라면
허공에서 쭈빗쭈빗 흩날리는
진눈깨비는 되지 말자.
세상이 바람 불고 춥고 어둡다 해도
사람이 사는 마을
가장 낮은 곳으로
따뜻한 함박눈이 되어 내리자.
우리가 눈발이라면
잠 못 든 이의 창문가에서는
 
편지가 되고
 
그이의 깊고 붉은 상처 위에 돋는
새 살이 되자.
 
 -<그대에게 가고 싶다>(1991)-



9.JPG
시를 읽으니 마음이 편해지는 기분이네요^^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시길 바라고요 조금은 여유있는 하루가 되시길 바랍니다.


참고자료)


  1. [아름다운 사진] 죽기전에 꼭 가봐야 하는 장소 사진 모음

    [아름다운 사진] 죽기전에 꼭 가봐야 하는 장소 사진 모음 안녕하세요^^ 오늘은 죽기전에 꼭 가봐야 하는 잔송 사진모음을 준비햇습니다. 너무나 아름다운 광경에 눈을 뗄 수가 없는데요~! 얼마나 아름다우면 죽기 전에 꼭 봐...
    Read More
  2. 지구가 만약 100인의 마을이라면

    지구가 만약 100인의 마을이라면 지구가 만약 100인의 마을이라면 어떤 사람들과 어떤 일들이 펼쳐지고 있는지 더욱 한눈에 볼 수 있을거 같네요^^ 만약 전 세계인구가 100인이 된다면 어떨가요? 함께 보실까요~?^^ 100명으로 ...
    Read More
  3. 재미로 보는 대한민국 평균 / 나는 평균 이상? 이하?

    재미로 보는 대한민국 평균 / 나는 평균 이상? 이하? 안녕하세요^^ 오늘의 포스팅은 대한민국의 편군을 포스팅 하게 되었는데요~ 나는 과연 대한민국 평균에 얼마나 맞게 살아가고 있는가을 알수 잇는 재미있는 대한 민국 평...
    Read More
  4. 차 한잔의 여유 "좋은 시 모음 "

    차 한잔의 여유 "좋은 시 모음 " 안녕하세요^^ 오늘의 좋은 시들을 들고 왔습니다. 가을하면 역시 독서의 계절이죠. 바쁘게 지내는 요즘 책한권 읽을 시간도 부족한데요. 책을 못 읽으시고 시간이 없으신 분들을 위해 좋은 시...
    Read More
  5. 색깔로 알아보는 보는 심리테스트

    색깔로 알아보는 보는 심리테스트 안녕하세요^^ 오늘의 색깔로 알아보는 심리테스트 입니다!! 심리는 정말 중요한 것 미묘하고 정말 신기한데요~ 색으로 보고 고르는 것은 자신이 아무리 거짓으로 숨기려고 해도 속마음이 드러나...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21 22 23 24 25 ... 28 Next
/ 28

비너스의원 | 대표: 정원호 | 전화번호: 032-322-4845 010-7533-4845 | 이메일: venus@myvenus.co.kr | KakaoID: venusclinic LineID: venus_clinic
주소: 14543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상동로 105 현해플라자 302호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