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 Promotion
조회 수 11274 추천 수 0 댓글 2
1.JPG
감동적인 이야기 [내 딸을 백원에 팝니다.]
                                                             
                             
내 주머니에는 백 원이 들어있었습니다.
"이 돈이 그 때도 있었더라면 그들을 그렇게 보내지 않았을텐데..."

시장에 나올 때마다 굶어죽은 그사람과 딸 생각이 더욱더 간절해졌습니다.
 

시장 한 복판,
사람들이 빼곡이 둘러서서 무언가를 구경하고 있었습니다.

인파를 뚫고 들어가보니 여섯살쯤 보이는 처녀애가 앉아 있고 여인이 옆에 서 있었습니다.
그녀의 목에 걸려 있는 종이를 보고 나는 굳어지고 말았습니다.

"내 딸을 백 원에 팝니다."
 


4.JPG
"저 년 완전히 미쳤구만 아무리 먹고 살기 힘들어도 자식을 어떻게 팔아?"
"야 아이를 팔겠으면 제대로 팔아라.
백 원이 뭐냐 개도 삼천 원인데 딸이 개 값도 안 되냐!"
"백 원으로 부자 되겠냐 !"

하지만 여인은 벙어리인지 아무 말이 없었습니다.




5.JPG
아이가 갑자기 머리를 들며 또릿또릿한 음성으로 소리쳤습니다.
"우리 엄마 욕하지 마세요.울 엄마 지금 암에 걸려서 죽으려고 해요."


비명처럼 들리는 아이의 그 소리는 사람들의 심장을 찌르는 창 같았습니다.
"엄마도 살고 애도 살면 얼마나 좋을까"
"친척 중에 기를 사람이 없나?"
"에구 저거 불쌍해서 어쩌노"



비난의 목소리들은 동정으로 바뀌었습니다.
하지만 
다 같이 먹고살기 힘든 처지에 선뜻 나서서 데려가겠다는 사람은 없었습니다.
 


날카로운 목소리와 함께 안전원이 나타났습니다.
"비켜! 비켜!"
"이 사람이 미쳤어! 여기가 사람을 노예처럼 사고파는 썩어빠진 자본주의인줄 알어?!"

그는 목에 걸린 종이장을 잡아채어 갈기갈기 찢어버렸습니다.
웅성거리던 사람들은 안전원에게 욕를 퍼붓기 시작했습니다.
분노로 얼굴이 일그러진 안전원은 여인에게 화풀이를 했습니다.

"인간중심의 사회주의에서 이런 짓은 체제 모독이다.네 딸이랑 같이 정치범 수용소에 가봐라!"
엄마가 끌려 가자 아이가 울음 반 애걸 반 사정하기 시작했습니다.




"아저씨, 우리 엄마 아파서 그래요.제발 놔주세요. 엄마 가자, 엄마 죽을 때 나도 같이 죽으면 되잖아."
순간, 나는 아내와 딸의 죽음을 보는 착각과 함께 온 몸이 뜨겁게 달아 올랐습니다.
 

"이보시오. 내가 아이를 데리고 가겠소.나에게 돈 백 원이 있소"
"뭐야?" 하면서 돌아보던 안전원은 내 군복을 보고 굳어졌습니다.


나는 아이 엄마에게 백 원을 쥐어주면서 말했습니다.

3.JPG  
"이 돈으로 당신 딸을 사는 것이 아니라 당신 모성애를 사는 것이니 그리 아시오."
 

돈을 받고 망설이던 여인은 갑자기 인파를 헤치고 사라져버렸습니다.
내가 마음을 바꿀까봐 아이를 버리고 도망가는 것일까.
갑작스런 행동에 당황한 나는 아이의 얼굴을 보았습니다.
아이도 놀란 표정이었습니다.
성급한 결정을 한 것 같아 순간 긴장이 되었습니다.
 
잠시 후 여인이 펑펑 울면서 돌아왔습니다.
그녀가 손에 들고 있는 것은
마지막으로 딸에게 줄 백 원짜리 밀가루빵 한 봉지였습니다.



2.JPG
자신이 살날이 얼마 남지 않아 자신이 죽고 나면 딸을 돌바줄 사람이 앖어 딸을 팔았던 것입니다.
너무 마음이 아픈이야기네요...
역시..어머니의 사랑은 넓고 넓은것 같네요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참고자료)

  • JennyPark 2013.09.17 02:56
    감동적인 이야기 [내 딸을 백원에 팝니다.]
  • 오미경 2015.10.07 18:38
    엄마가 버리는게 아닙니다 건강햇더라면 키울능력이되겟지만 엄마가 암이엇기때문에 죽을날이얼마남지안앗다는걸 알앗기에
    사랑하는딸을 팔수밖에없엇다는거죠 너무슬프네요 키울수없는엄마의 그마음얼마나찢어질까요 ? 눈물이날지경이내요
    우리엄마같앗어도 다른대로 입양보냇거나 팔앗엇을수도 엄마의 마음 저는이해할수있습니다
    어떤부모가 자기딸을 팔고싶겟어요 그엄마의 마음은 말로할수없엇을거예요
    부모의마음은 내자식이 누구에게 입양됫건 잘살아주기만을 건강하게 자라주기만을 잘먹어주기만을
    암이라는병 정말 무섭다고 하던대

  1. 찬바람 불어오는 날 가을 시 한편 어때요? "가을 시 모음 "

    찬바람 불어오는 날 가을 시 한편 어때요? "가을 시 모음 " 안녕하세요^^ 요즘 무더웠던 여름이 지나가고 선선한 가을이 다가 오고 있습니다. 찬바람이 불어오니 마음도 텅 비워지는 것 같고... 왠지 허지는 기분이 많이 들...
    Read More
  2. 감동적인 이야기 [내 딸을 백원에 팝니다.]

    감동적인 이야기 [내 딸을 백원에 팝니다.]                                                                                             내 주머니에는 백 원이 들어있었습니다. "이...
    Read More
  3. 애인있어요 - megan Lee

    가수는 '올해의 아시아계미국인 젊은아티스트'로 선발된 Megan.H.Lee입니다. 미국에서 아역배우로 성장하여 얼마 전부터는 유튜브의 뮤지션 최다조회로 이름을 널리 알리게 되었습니다.
    Read More
  4. Beauty and the beast

    Celine Dion과 Peabo Bryson이 연주한 Disney의 Beauty and the Beast다. 왼쪽은 한국인 가수 임선호, 오른쪽은 '올해의 아시아계미국인 젊은아티스트'로 선발된 Megan. H. Lee다. megan Lee 는 미국에서 아역배우로 성장...
    Read More
  5. 김연아 밴쿠버 올림픽 스케이팅 동영상

    다시보고 싶은 김연아의 밴쿠버 올림픽 스케이팅 동영상 모음입니다. Yu Na Kim Winter Olympic Record - free program Yu Na Kim Winter Olympic Record - short program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21 22 23 24 25 26 Next
/ 26

비너스의원 | 대표: 정원호 | 전화번호: 032-322-4845 010-7533-4845 | 이메일: venus@myvenus.co.kr | KakaoID: venusclinic LineID: venus_clinic
주소: 14543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상동로 105 현해플라자 302호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