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 Promotion
조회 수 33 추천 수 0 댓글 0

아침.jpg

 

하루를 일찍 시작하는 아침형 인간이 아침을 늦게 맞이하는 저녁형 인간보다 심뇌혈관질환 위험이 낮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하네요.

 

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이지원, 권유진 교수 연구팀은 건강검진을 위해 병원을 찾은 1984명을 대상으로 생활습관과 체내 지질수치를 분석해 이러한 내용을 확인했다고 하는데요.

 

연구팀은 설문 조사를 통해 대상자를 아침형, 중간형, 저녁형 등 세 그룹으로 나눴다고 해요. 나이, 성별, 체질량 지수의 특성을 동일하게 맞춘 145명씩 그룹 분류를 하고, 다양한 체내 지질 수치도 비교했다는데요.

 

조사 결과, 총콜레스테롤은 아침형 그룹이 197.9mg/dL, 중간형 그룹이 196.0mg/dL으로 큰 차이가 없었다고 합니다. 반면 저녁형은 207.8mg/dL으로 다른 두 그룹에 비해 높았다는데요. 총콜레스테롤 수치는 200 미만일 때를 정상치로 본다는 점에서 저녁형 그룹은 정상수치를 벗어난다고 하네요.

 

중성지방도 아침형(105.6mg/dL)과 중간형(107.0mg/dL)은 별다른 차이가 나지 않았으나 저녁형은 124.3mg/dL로 높았고, 몸에 나쁜 콜레스테롤인 LDL 콜레스테롤도 아침형 115.8mg/dL, 중간형 116.1mg/dL, 저녁형 125.0mg/dL으로, 저녁형만 유의미하게 높은 수치를 보였다고 합니다. 비 고밀도 콜레스테롤, 혈청동맥경화지수 등 다른 전반적인 지질수치도 아침형보다 저녁형 그룹에서 높았다고 하는데요.

 

수면시간, 음주력, 신체활동력, 고혈압, 당뇨병 등의 질병력은 그룹 간 큰 차이가 없었다는 점에서 언제 깨고 잠드는지, 즉 아침형인지 저녁형인지를 기준으로 건강상 차이가 벌어질 수 있다는 추정이 가능하다고 하네요.

 

그렇다면 저녁형에 속한 사람들의 지질 수치가 더 높은 이유는 무엇일까요? 이번 연구를 진행한 이지원 교수는 “콜레스테롤, 중성지방, LDL 콜레스테롤, 비HDL 콜레스테롤 등 지질 수치가 높다는 것은 심뇌혈관질환 위험도가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사람은 24시간 일주기 리듬에 따라 대사를 조절하는데 이 리듬이 무너지면 에너지대사 장애가 생겨 각종 대사질환은 물론 비만, 심뇌혈관질환이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해요. 저녁형 생활을 하는 사람들은 늦은 저녁 기름진 식사나 과식을 하는 경우가 많다는 점도 한 이유로 꼽았다고 합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임상지질학저널(Journal of clinical lipidology)’’최근호에 게재됐다고 하네요.

 

 

[관련정보 읽어보세요]

아침형 인간, 더 날씬하고 건강한 이유

요란 떨지 않고 쉽고 빠르게 살 빼는법

아침 운동을 하는 사람들은 이런 습관?

 

 

 


  1. 과식의 폐해, 운동으로 줄일 수 있어

    과식의 폐해, 운동으로 줄일 수 있어   사회생활을 하다보면 어쩌다 과식을 하는 경우가 생기는데요. 평소 몸매 관리에 신경을 쓰던 사람들은 한두 번의 과식에도 자책감을 느끼게 된다고 하네요.   하지만 앞으로는 너무 괴로...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2. 오래 앉아 있으면 만성 콩팥질환 위험 ↑

    오래 앉아 있으면 만성 콩팥질환 위험 ↑   오래 앉아 있는 습관은 당뇨병과 비만을 부르고, 수명을 단축시킨다는 연구 결과들이 많이 나와 있는데요. 여기에 더해 오래 앉아 있는 생활방식이 콩팥(신장) 건강도 악화시킨다는 ...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3. 사과 속 미생물종, 특히 씨앗 속에 다양

    사과 속 미생물종, 특히 씨앗 속에 다양   과일은 채소와 함께 건강에 좋은 음식으로 꼽히는데요.   다른 식재료도 마찬가지지만, 과일을 먹을 때 함께 우리 몸으로 들어오는 게 있다고 해요. 박테리아, 바이러스 등 미생물이...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4. 근력 운동하면 기억력 좋아진다

    근력 운동하면 기억력 좋아진다   웨이트 트레이닝을 하면 기억력이 개선된다는 동물 실험 결과가 나왔다고 하네요.   미국 미주리 대학교 연구진은 쥐에게 작은 추를 지고 사다리를 오르는 근력 운동을 시켰다는데요. 그 결과...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5. 복부지방 많은 중년 여성, 사망률 높아

    복부지방 많은 중년 여성, 사망률 높아   폐경기에 이른 중년 여성 중 체질량지수(BMI)는 정상 범위라도 복부비만이 있으면 사망 위험이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하네요.   미국 아이오와대학교 연구팀은 ‘여성 건강 연구(Wo...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6. 관절염 환자도 운동해야 하는 이유

    관절염 환자도 운동해야 하는 이유   무릎이나 엉덩 관절에 염증이 있는 사람들은 심장 질환으로 사망할 확률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합니다.   관절염은 나이 들수록 걸리기 쉬운 퇴행성 질환이라는데요. 60대 이상 ...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7. 설탕 든 음료, 발암 위험 높인다

    설탕 든 음료, 발암 위험 높인다   과일 주스를 포함해 설탕이 들어 있는 음료를 많이 마시는 사람은 암에 걸릴 위험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합니다.   프랑스 소르본 대학교 연구진은 평균 나이 42세의 성인 10만...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8. 최소 혈압도 중요…80이하로 유지해야

    최소 혈압도 중요…80이하로 유지해야   자신의 혈압을 볼 때 최소 혈압(이완기 혈압)보다는 최대 혈압(수축기 혈압)에 더 신경을 쓰는 경우가 많으시죠? 최대 혈압뿐만 아니라 최소 혈압도 높으면 심장마비나 뇌졸중 위험을 높일...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9. 일찍 일어나는 사람, 뇌도 심장도 더 튼튼

    일찍 일어나는 사람, 뇌도 심장도 더 튼튼   하루를 일찍 시작하는 아침형 인간이 아침을 늦게 맞이하는 저녁형 인간보다 심뇌혈관질환 위험이 낮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하네요.   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이...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10. 하루 300칼로리만 줄여도…건강 크게 향상

    하루 300칼로리만 줄여도…건강 크게 향상   하루에 쿠키 6개 정도에 해당하는 열량인 300칼로리만 섭취량을 줄여도 당뇨병과 심장 질환 위험이 감소하는 등 건강이 크게 좋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미국 듀크대학교...
    Category사는이야기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 212 Next
/ 212

비너스의원 | 대표: 정원호 | 전화번호: 032-322-4845 010-7533-4845 | 이메일: venus@myvenus.co.kr | KakaoID: venusclinic LineID: venus_clinic
주소: 14543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상동로 105 현해플라자 302호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