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 Promotion
다이어트 이야기
2008.02.15 11:32

살찌지 않는 그녀들의 식생활 법칙

조회 수 7256 추천 수 0 댓글 0

날씬한 사람은 푸짐한 식사를 한다?
→ 날씬한 사람들의 식탁을 보면 한상 가득 차려 있어 과연 저 많은 음식들을 다 먹을 수 있을까 하는 의문이 든다. 그러나 자세히 들여다보면 과일, 채소, 국, 찌개, 수프 등 수분이 많이 함유된 음식위주로 식사를 한다는 사실을 알수 있다. 실제 날씬한 사람들의 식사법을 조사한 결과 (펜실베이니아 영양과 연구진) 식사를 할 때 샐러드나 수프를 먼저 먹어 배를 채운다고 한다. 마요네즈를 곁들인 달걀처럼 양은 적지만 칼로리가 높은 음식이 있고, 채소나 과일처럼 풍성하게 먹어도 칼로리가 낮은 음식이 있다. 이렇듯 수분이 많은 음식은 포만감을 주기 때문에 좋은 다이어트 메뉴가 된다. 그러므로 식사를 할 때는 식품을 분류해서 칼로리가 낮은 채소나 과일 혹은 국물이 많은 음식을 먼저 먹어 어느 정도 배를 채운 다음 밥처럼 칼로리가 높은 음식을 먹도록 한다.


날씬한 사람은 이기적이다?
→ 날씬한 사람은 자신을 위해 정기적으로 운동을 하고 자신을 관리한다. 자신을 위한 시간을 가지면 그만큼 스트레스가 감소된다고 한다. 반면 자신을 위한 시간을 갖지 못하고 다른 사람에게 자신의 시간을 양보하며 사는 사람들은 스트레스를 받는 경우가 많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배고픔이 느껴지는데, 그 이유는 화를 낼 때 특정 호르몬이 왕성하게 분비돼 우리 몸속의 탄수화물 대사를 촉진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외국의 경우 비만 치료 시 오락 프로그램을 추가해 다이어트에서 오는 욕구 불만을 없애고 불필요한 식욕을 억제한다고 한다.


날씬한 사람은 먹는 것을 좋아한다?
→ 『프랑스 여자는 살찌지 않는다』라는 책을 보면 프랑스 사람들은 먹는 행위 자체를 즐긴다. 프랑스 여자는 혼자 밥을 먹더라도 음식을 그대로 조리 용기에 담아 먹지 않고 정식으로 그릇에 담아 예쁜 냅킨을 놓고 먹는다. 식사를 하면서 TV를 보거나 신문을 읽지 않고 지금 입 안에 있는 음식의 맛과 향에 관해서만 생각한다. 이처럼 음식을 즐기면서 먹으면 기분 좋은 감정이 뇌의 자율신경계를 자극해 신진대사를 활발하게 만들어 몸속의 지방을 분해한다. 주부는 혼자 밥을 먹는 경우가 많은데 혼자 먹더라도 즐거운 생각을 하면서 맛있게 먹도록 하자.


날씬한 사람은 절대 굶지 않는다?
→ 다이어트를 한다고 일부러 하루에 두 끼만 먹어 칼로리를 줄이는 경우가 있는데, 이런 습관은 오히려 살이 찌도록 만든다. 우리 몸은 일정한 시간에 규칙적으로 음식이 위 속으로 들어오지 않으면 비상이 걸린다. 그래서 언제 들어올지 모르는 열량에 대비해 일단 음식이 들어왔을 때 더 높은 비율로 지방을 축적한다. 따라서 불규칙적인 식사가 지방을 증가시키는 원인이다. 간식을 먹는 것은 식사를 제대로 하지 않았기 때문인데, 식사를 거르면 눈에 보이는 어떤 것이든 생각 없이 먹게 되며 자신이 얼마만큼 먹는지 알지 못할 정도로 폭식하게 된다. 그러므로 하루에 섭취한 총 칼로리를 일정하게 유지하면서 하루 세 끼 같은 양을 규칙적으로 제 시간에 나누어 먹는 것이 바람직하다.


날씬한 사람은 항상 요리를 한다?
→ 날씬한 프랑스 여자는 음식을 장만하기 위해 시장가기를 좋아한다. 『프랑스 여자는 살찌지 않는다』의 저자는 한 달에 한두 번 대형 마트에서 한꺼번에 물건을 사는 버릇을 고치고 근처 재래시장에 가서 하루 이틀 정도 먹을 것만 사오도록 권유한다. 마트에 가서도 신선한 제품을 살 수 있지만 과자, 인스턴트 식품 등 가공식품을 살 경우가 높아지기 때문이다. 게다가 재래시장에 자주 가면 걷기 운동이 되어 다이어트에 도움이 된다. 또한 간단한 음식이라도 집에서 요리해 먹기를 충고한다. 직접 요리를 하면 어떤 음식이 내 입 속으로 들어가는지 알 수 있고 건강한 식재료를 사용해 요리할 수 있음은 물론, 좀 더 낮은 칼로리로 요리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다이어트의 적인 인스턴트식품이나 가공식품을 사 먹는 버릇도 고칠 수 있다.


날씬한 사람만 사는 동네가 있다?
→ 스위스는 세계 최고의 초콜릿 생산국이자 소비국이다. 스위스 사람들은 1년에 1인당 약 9kg의 초콜릿을 먹는다. 그러나 그들은 살찌지 않는다. 왜일까? 스위스 사람들은 일상생활의 50%를 걷거나 자전거를 타고 다니기 때문이다. 또 미국의 콜로라도주는 비만도 아니고 저체중도 아닌 평균체중을 가진 사람들이 많이 모여 살기로 유명한데, 그 이유는 주변에 산과 공원이 많아 주말이나 쉬는 날이면 산을 타거나 공원에서 운동을 하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이런 주변 환경이 여의치 않다. 특히 도심에 사는 사람에게는 꿈도 못 꿀 일. 그러므로 우연히 걸어 다닐 기회를 만드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가까운 거리는 차를 타지 않고 걸어 다니거나 혹은 집 주변에 있는 공원을 산책하는 등 자신의 환경에 맞는 장소를 찾아 걷도록 하자. 그렇다고 무작정 걷기보다는 자세와 호흡에 신경을 쓰며 걸어야한다. 똑바른 자세는 시선을 정면으로 바라보고 허리를 곧게 세워서 자신감 있게 걷는 것이다.


날씬한 그녀들의 가방속에는 물병이 들어있다?
→ 얼마전 광고에서 날씬한 여자 연예인의 가방속을 열어보니 숨겨진 물병이 발견되었다는 내용의 광고가 있었다. 물은 신진대사를 도와주고 신진대사 후 몸속에 남아있는 부산물과 몸에 있는 독소를 밖으로 배출해 주기 때문에 물만 잘 마셔도 살이 빠진다. 위에 규칙적으로 물을 충분히 공급해 주면 포만감을 느낄 수 있으며 긴장감도 해소할 수 있다. 그런데 물만 먹어도 살이 찐다는 말이 있듯이 중요한 것은 물을 언제, 어떻게 마시는 것이 좋은가에 있다. 하루에 물 8잔을 마셔야 하지만 마실 자신이 없다면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물을 큰 컵으로 마시자. 수면 중에 몸에서 수분이 많이 빠져나가기 때문이다. 또 식사와 식사 중간 공복 시 따뜻한 물 조금씩 자주 마시자. 따뜻한 물을 마시면 물리적 자극으로 인해 신진대사량이 높아진다. 그렇지만 식사 중에 물을 많이 마시게 되면 혈당치가 급격하게 높아지기 때문에 줄이는 것이 좋다. 물은 많이 마셔서 해가 될게 없으므로 물을 항상 보이는 곳에 놔두거나 가지고 다니면서 충분히 마시면 다이어트에 도움이 된다.

 

출처 : http://miznet.daum.net/contents/diet/dietinfo/clinic_food/view.do?cateId=9819855&docId=13896&pageNo=1


  1. 취업성형에 이은 취업다이어트, 이젠 선택 아닌 필수

    졸업시즌이자 상반기 취업시즌을 즈음하여 B여자대학 선후배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최근 핫이슈가 되고 있는 성형취업에 이은 취업다이어트에 관해 세대별 생각을 공유해 보자는 차원에서다. 참여자는 올 2월 B여자대학을 졸업한 ...
    Category다이어트 이야기
    Read More
  2. 금나오는 길

    입체사진이죠….
    Read More
  3. 산후비만에 대하여

    처녀 시절 날씬했던 A씨, 결혼후 아기를 낳으면서 늘어난 체중 때문에 고민이다. 남편은 홀쭉한데, 자기는 체중이 늘어가기만 한다. 맘 먹고 결심해보지만, 체중감량이라는 것이 쉽지만은 않다. 비만이 만성질병이라는 관점에서 ...
    Category다이어트 이야기
    Read More
  4. 넌 운동하니? 난 니트다이어트로 뺀다!

    최근 미국에서는 생활습관의 변화를 통해 살을 빼는 니트(NEAT) 다이어트가 인기 라고 한다. 니트 다이어트는 생활 속에서 칼로리 소모를 늘리는 쪽으로 습관을 들이는 것이다. 같은 움직임이라도 조금 더 신경 쓴다면 운동하지...
    Category다이어트 이야기
    Read More
  5. 식품 라이벌 우유 vs 두유

    영양가'이란성 쌍둥이', 훌륭한 단백질 공급원, 칼슘은 우유에 더 많아 우유와 두유는 대체 식품이면서 간혹 '이란성 쌍둥이'로 비유된다. 원료·맛은 다르지만 영양·건강 효능 면에서 비슷한 데가 많아서다. 우리 인류가 마시기 ...
    Category다이어트 이야기
    Read More
  6. 다이어트, 꼭 피해야 할 식사 습관

    바쁜 일정에 쫓기는 현대인들은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음식을 먹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이 같은 식습관은 체중 과다와 소화불량을 일으키는 주원인이 된다. 나쁜 식사 습관을 소개한다. ▶ 부엌에서 남은 음식을 먹지 마라...
    Category다이어트 이야기
    Read More
  7. 폭식 되풀이하지 않으려면 식전에 물 한 잔, 식사는 천천히

    '그만 먹어야지 하면서도 돼지고기에 김치를 올리고 있었습니다. 하루에 친척집 5, 6곳을 방문했는데 살이 안 찔 리가 있나요?' 중소기업 K사의 김모(40)부장은 이번 추석 연휴 동안에 몸무게가 2㎏ 불었다. 친척 어른들이 권하...
    Category다이어트 이야기
    Read More
  8. 몸도 피부도 망치는 과식, 처방전은?

    늦은 모임이나 파티, 그리고 야식으로 인해 속이 편안할 날이 없다면? 쓰린 위를 안고 데굴데굴 구르거나 더부룩 답답하지 않으려면 다음의 긴급 처방전을 꼭 따르도록. ● 과식, 건강에 얼마나 좋지 않을까? 과식을 하면 음식...
    Category다이어트 이야기
    Read More
  9. 건강과 다이어트를 한꺼번에… '주말 단식'

    건강한 다이어트의 기본인 '절대 굶지 않는다'는 철칙을 깬 단식법이 요즘 뜨고 있다. 하지만 바쁜 직장인들이 주중에 단식을 하는 것은 무리. 이럴 때 주말을 이용해 단식을 해보는 것은 어떨까? 몸속 독소도 제거하고 다이어...
    Category다이어트 이야기
    Read More
  10. 살찌지 않는 그녀들의 식생활 법칙

    날씬한 사람은 푸짐한 식사를 한다? → 날씬한 사람들의 식탁을 보면 한상 가득 차려 있어 과연 저 많은 음식들을 다 먹을 수 있을까 하는 의문이 든다. 그러나 자세히 들여다보면 과일, 채소, 국, 찌개, 수프 등 수분이...
    Category다이어트 이야기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214 215 216 217 218 Next
/ 218

비너스의원 | 대표: 정원호 | 전화번호: 032-322-4845 010-7533-4845 | 이메일: venus@myvenus.co.kr | KakaoID: venusclinic LineID: venus_clinic
주소: 14543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상동로 105 현해플라자 302호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